전체메뉴
학교 가기 싫다는 중·고학생 우울증 위험 3.3배 높았다
더보기

학교 가기 싫다는 중·고학생 우울증 위험 3.3배 높았다

뉴스1입력 2019-11-04 09:40수정 2019-11-04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자주 학교에 가기 싫다고 느끼는 중학생과 고등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에 비해 우울증을 앓을 위험이 3.25배 높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은 전국 중학교 및 고등학교 각각 15곳에 재학하는 학생 1991명의 우울 경험을 조사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우울 경험은 연속적으로 2주일 이상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을 느끼는 경우를 말한다.

조사 결과, 중·고교생 우울을 조기에 감지할 수 있는 요인은 ‘등교에 잦은 거부감’이었다. 학교에 가기 싫다고 자주 느끼는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에 비해 우울증이 있을 가능성이 3.25배 높았다.


반면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위해 노력하거나, 어머니와 고민을 얘기할 수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우울증 위험성이 각각 35%, 46% 낮았다.

주요기사

연구 제1저자인 윤제연 서울대병원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학교와 가정에서 청소년의 우울증을 조기에 감지하고 치료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교신저자인 윤영호 교수는 “교육부가 발표한 2019년 청소년건강조사가 신체적 건강에만 국한된 게 안타깝다”며 “청소년 건강증진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실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