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방사포 연속발사 결함” “南위협 무시 못해”
더보기

“北방사포 연속발사 결함” “南위협 무시 못해”

손효주 기자 입력 2019-11-04 03:00수정 2019-1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문가들 실전능력 엇갈린 분석… “발사간격 3분… 완성도 낮아”
“기술개선 속도 눈에띄게 빨라져”
북한이 지난달 31일 시험발사한 ‘초대형 방사포’가 실전용으로서 제대로 된 성능을 갖췄는지를 두고 엇갈리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방사포는 개전 초 ‘소나기 포격’으로 상대의 핵심 군사시설 등을 초토화하기 위한 무기로 연속 발사 기술이 핵심인데 이 기술에 결함이 포착됐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데 따른 것.

2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독일 미사일 전문가 마르쿠스 실러 박사는 “이번 시험사격에서 나타난 3분 간격은 상당히 길어 보인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중국의 300mm 방사포의 발사 간격은 6초.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의 구경은 이보다 월등히 큰 600mm로 세계 최대 크기의 ‘괴물 방사포’여서 발사 간격은 이보다 길 수 있다. 그럼에도 지난달 31일 쏜 2발의 발사 간격이 3분에 달하는 건 ‘연속 발사’라고 하기엔 너무 길다는 것이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도 “일반적인 방사포의 연속 발사 간격은 20∼30초”라며 완성도를 낮게 평가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일 “연속 사격 체계의 안전성 검열을 통해 실전 능력 완벽성이 확증됐다”고 자평한 것과 상반되는 평가다.


그러나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는 불완전하지만 초대형 방사포 관련 기술 개선 속도가 눈에 띄게 빠르다는 것. 북한의 9월 10일 초대형 방사포 발사 당시 발사 간격은 19분이었는데 2개월도 안 되는 시간 안에 이를 3분으로 줄인 건 북한이 연속 발사 기술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는 증거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북한#초대형 방사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