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흑백 화합으로 일궜다, 남아共 ‘럭비 기적’
더보기

흑백 화합으로 일궜다, 남아共 ‘럭비 기적’

정윤철 기자 , 김예윤 기자 입력 2019-11-04 03:00수정 2019-1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년 만에 월드컵 세번째 우승
대표선수중 흑인선수 6명 포함 1995년 2007년 우승때보다 많아
첫 흑인주장 빈민가 출신 콜리시… 24년전 6번유니폼 입고 결승전 찾아
백인위주 대표팀 응원 만델라 기려… 똑같은 6번 유니폼 입고 경기 출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2일 일본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9 럭비월드컵 결승에서 잉글랜드를 32-12로 꺾고 우승한 뒤 주장 시야 콜리시가 ‘웹엘리스컵’을 들어올리며 환호하고 있다. 남아공 역사상 첫 흑인 주장인 콜리시는 “모든 아이들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코하마=AP 뉴시스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인종도 다른 우리가 하나의 목표를 향해 똘똘 뭉쳐 이뤄낸 성과다.”

럭비월드컵 우승컵인 ‘웹엘리스컵’을 번쩍 들어올린 남아프리카공화국 럭비대표팀 주장 시야 콜리시(28)는 당당히 우승 소감을 밝혔다. 콜리시는 ‘스프링복스’(영양·남아공 대표팀의 애칭)에서 127년 만에 처음으로 주장을 맡은 흑인 선수. 콜리시는 포트엘리자베스 외곽의 빈곤한 마을에서 자랐다. 신발을 살 돈이 없어 맨발로 다니기도 했던 그는 럭비에 재능을 보인 덕분에 장학금을 받으며 학교를 다닐 수 있었다. 그는 “어려움을 이겨낸 곳, 남아공을 사랑한다. 우리는 하나로 뭉쳤을 때 무엇이든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콜리시가 이끄는 남아공은 2일 일본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9 럭비월드컵 결승에서 잉글랜드를 32-12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남아공의 백인과 흑인 선수들은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잉글랜드를 무너뜨렸다. 남아공은 1995년, 2007년에 이어 세 번째 월드컵 우승을 달성하면서 뉴질랜드와 함께 역대 대회 최다 우승국이 됐다.


AP통신은 “아파르트헤이트(인종차별 정책)가 휩쓸고 간 남아공 역사에 또 한 번 초월적인 순간이 탄생했다”고 평가했다. 과거 남아공에서 비싼 사립학교에 다니는 백인들만 배울 수 있던 럭비는 인종차별을 상징하는 대표적 운동이었지만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에 의해 통합의 상징으로 거듭났다.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왼쪽)이 1995년 럭비 월드컵에서 남아공 백인 주장 프랑수아 피나르에게 우승 트로피를 건네고 있다. 럭비 월드컵 홈페이지 캡처

1994년 집권한 만델라 전 대통령은 “럭비가 흑백 통합의 지름길”이라며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1년 뒤 안방에서 열린 럭비월드컵에서 만델라 전 대통령은 백인들의 스포츠로 인식되던 럭비를 흑인과 백인이 화합할 수 있는 장으로 만들었다. 만델라 전 대통령은 대부분이 백인인 남아공 대표팀을 정성을 다해 보살피고 격려했다. 결승전 때는 백인 문화의 상징으로 여겨지던 럭비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에 나타나 응원했고, 백인 주장인 프랑수아 피나르에게 우승 트로피를 건네며 흑백 통합의 역사적 장면을 만들어냈다. 할리우드 거장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은 2009년 이 과정을 ‘우리가 꿈꾸는 기적: 인빅터스’라는 영화로 만들었다.

주요기사

영국 BBC에 따르면 역사적인 1995년 우승 당시 남아공 대표팀의 흑인 선수는 1명이었고, 두 번째 우승을 차지한 2007년에는 2명이었다. “함께하면 더 강해진다”는 모토로 월드컵에 나선 올해 대표팀에는 6명의 흑인 선수가 있었다. 이번 대회 결승에서 콜리시는 만델라 대통령이 등번호 ‘6’이 적힌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응원했던 것을 기리기 위해 등번호 6을 달았다. 결승전을 찾은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도 등번호 6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선수들과 함께 기쁨을 나눴다. 콜리시는 “우리가 다 함께 이뤄낸 우승이 남아공의 모든 아이들에게 영감을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윤철 trigger@donga.com·김예윤 기자
#남아프리카공화국#2019 럭비월드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