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두산연강학술상 정재호-오흥권씨
더보기

두산연강학술상 정재호-오흥권씨

동아일보입력 2019-11-04 03:00수정 2019-1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산연강재단(이사장 박용현)은 ‘2019년 두산연강외과학술상’ 수상자로 정재호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외과 교수와 오흥권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부교수를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정 교수는 난치성 위암에 효과가 있는 신약 후보 물질을 발견한 성과를 인정받아 상금 2000만 원과 상패를 받았다. 오 부교수는 소셜미디어의 플랫폼을 활용해 수술을 앞둔 대장암 환자에게 치료 과정 동영상 등을 제공하면 불안이 줄어든다는 것을 임상 연구로 입증한 성과를 인정받아 상금 1000만 원과 상패를 받았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