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전띠 안맸다가… 밭일 가던 버스 추락 12명 사상
더보기

안전띠 안맸다가… 밭일 가던 버스 추락 12명 사상

고창=박영민 기자 입력 2019-11-04 03:00수정 2019-1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창 도로서 1명 숨지고 11명 부상… 탑승객 대부분 60~70대 여성
경찰 “커브길 운전 부주의 사고인듯”
3일 전북 고창군 대산면의 한 농지에서 전복된 25인승 미니버스를 소방 관계자 등이 살펴보고 있다. 이날 오전 5시 57분경 A 씨(59)가 몰던 미니버스가 3m 아래 논으로 떨어져 뒤집혔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전북도소방본부 제공

새벽에 일하려고 나선 농민들이 탄 버스가 전복돼 1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운전자를 제외한 탑승객은 대부분 60, 70대 여성이었다. 3일 전북도소방본부와 고창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7분경 전북 고창군 대산면의 한 도로에서 A 씨(59)가 몰던 25인승 미니버스가 3m 아래 논으로 떨어져 뒤집혔다. 이 사고로 B 씨(72·여)가 의식을 잃고 119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운전자 A 씨 등 11명도 부상을 당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양파 밭에서 일하기로 하고 이날 오전 5시 반 전남 영광에서 출발해 목적지로 향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 운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탑승객은 영광에서 농사를 짓는 주민들로 평소 서로 알고 지내는 사이였다. 이들은 가끔 일손이 부족한 농장을 찾아 품삯을 받고 일하고 있다. 고창에서 농장을 운영하는 A 씨는 미니버스를 갖고 있었으며 일손이 필요한 주변 농장에서 부탁할 때마다 주민들을 태워다주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교통사고 신고를 받은 뒤 구급차 7대와 구조차 1대 등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20여 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구급차는 다친 승객들을 영광과 고창의 병원으로 옮겼다. 승객들은 어깨와 허리, 무릎의 통증을 호소했지만 대부분 경상이었다. 다만 2명은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음주 측정 결과 운전자 A 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운전자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커브 도로에서 운전대를 제대로 움직이지 못해 차량이 논에 빠졌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사고가 해가 뜨기 이전 시간대에 발생했으며 안개가 짙게 낀 도로를 달리던 버스가 운전 부주의로 코너에서 도로를 이탈해 논으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가 앞을 주시해야 하는데, 이런 안전운전 의무를 지키지 않아 사고가 발생한 것 같다. 승객 대부분이 안전벨트를 매지 않아 부상자가 많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A 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고창=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농사 주민#미니버스 추락#전복 사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