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경문호의 믿을 구석, 지금까지 이런 클로저 군단은 없었다
더보기

김경문호의 믿을 구석, 지금까지 이런 클로저 군단은 없었다

스포츠동아입력 2019-11-04 08:30수정 2019-11-04 08: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년 KBO리그에는 두 자릿수 세이브 투수 12명이 등장했다. 역대 최다 기록이었다. 프리미어12 대표팀에는 여섯 명이 합류했다. 이들이 합작한 세이브만 무려 161개다. 조상우, 고우석, 하재훈, 문경찬, 함덕주, 원종현(왼쪽부터)의 불펜진은 승부처에 언제든 대기할 전망이다. 스포츠동아DB

달라진 불펜 운용의 트렌드. 국제 대항전에서도 믿을 만한 마무리투수의 양과 질에 대한 필요도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 역대 최다 세이브를 합작한 클로저 군단은 ‘김경문호’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전망이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표팀에는 10개 구단 중 6개 구단의 마무리 투수가 포함됐다. 하재훈(SK 와이번스·36세이브), 고우석(LG 트윈스·34세이브), 원종현(NC 다이노스·31세이브), 문경찬(KIA 타이거즈·24세이브), 조상우(키움 히어로즈·20세이브), 함덕주(두산 베어스·16세이브)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2019시즌 161세이브를 합작해냈다. 종전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의 145세이브 군단을 앞지른다.

2019시즌에는 역대 KBO리그 최다인 12명의 두 자릿수 세이브 투수가 나왔다. 자연히 프리미어12 대표팀 중간 계투도 이들 위주로 짜였다. 국가대표 경력은 많지 않지만 리그를 호령했기 때문에 경쟁력은 충분하다. 30세이브 투수 세 명이 태극마크를 함께 단 것도 역대 최초다. 오승환(삼성 라이온즈), 정대현(은퇴) 등 압도적인 베테랑 카드는 없지만 오히려 현대 야구 트렌드에 더욱 적합할 수 있다.


토니 라루사 감독이 고안한 ‘9회 마무리 투수 등판’은 최근 그 의미가 희석되고 있다. 가장 강한 투수가 경기 중반 위기 때 등판해 편한 상황을 만드는 전술이 야구의 최신 트렌드다. 키움이 올해 후반기부터 포스트시즌까지 조상우를 활용한 방식이다. 그렇기 때문에 강한 마무리 투수가 여러 명 있다는 것은 경기 중후반, 어떤 위기가 닥쳐도 내보낼 카드가 많다는 의미다. 좌완과 옆구리, 강속구 우완 투수 등 다양한 스타일도 가치를 높인다.

관련기사

김경문 감독은 마무리 투수 얘기가 나올 때면 “정말 어렵고 중요한 자리다. 아무래도 경험을 무시할 수 없다”며 “컨디션에 따라 순서를 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상우에 대해서도 키움이 그랬듯 6~7회쯤 위기 투입 가능성 시사했다.

단기전에서 타격은 믿을 요소가 아니다. 물론 선발투수가 7이닝 이상 소화하고 타선이 대량 득점을 해주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지만, 현실적인 기대치는 아니다. 역대 한국 야구가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냈을 땐 언제나 극적인 세이브 순간이 있었다. 이번 프리미어12의 클로저 군단은 또 한 번의 드라마를 가능케 할 요소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