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기아車, 유럽서 도요타-BMW 제치고 4위
더보기

현대-기아車, 유럽서 도요타-BMW 제치고 4위

지민구 기자 입력 2019-11-04 03:00수정 2019-1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점유율 1년만에 8%대 회복 현대·기아자동차가 유럽 시장에서 1년 만에 점유율 8%대를 회복하며 일본 도요타 등을 제치고 4위에 올랐다.

3일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해 9월 유럽연합(EU) 소속 28개국 시장에서 월간 점유율 8.0%로 집계됐다. 지난해 9월(8.6%) 이후 가장 높다.

현대·기아차 측은 “현대차의 코나 하이브리드 차량이 올해 8월부터 유럽 시장에서 판매되기 시작했고 기아차의 스포티지 등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현지에서 인기를 끌면서 점유율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를 앞선 업체는 독일 폭스바겐그룹(20.0%)과 프랑스 푸조시트로엥그룹(16.5%), 르노그룹(9.7%)뿐이다. 특히 나란히 7.9%의 점유율을 차지한 독일 BMW그룹, 다임러그룹보다 앞섰고 도요타(5.6%)도 제쳤다.

주요기사

9월까지의 누적 기준으로도 현대·기아차의 유럽 시장 판매량은 79만8070대로 전년 동기 대비 0.7% 늘어났다. 점유율은 6.6%에서 6.8%로 0.2%포인트 올랐다.

올해 들어 현대·기아차는 유럽 시장에서 4, 5위를 오가고 있다. 9월 유럽 시장 판매량은 현대차가 5만601대(4.05%), 기아차는 4만9410대(3.95%)로 총 10만11대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한 수준이다.

지민구 기자 warum@donga.com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유럽 시장#점유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