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령화력 1·2호기 내년까지 조기 폐쇄 대환영”
더보기

“보령화력 1·2호기 내년까지 조기 폐쇄 대환영”

지명훈 기자 입력 2019-11-04 03:00수정 2019-11-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충남도 주민들 정부 결정에 환호 정부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가 1일 보령화력 1·2호기를 내년까지 조기 폐쇄하겠다고 발표하자 이를 줄곧 건의했던 충남도와 주민들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3일 “민선 7기 핵심 공약인 보령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마침내 이루게 돼 무척 기쁘다”고 밝혔다.

충남 서해안에는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꼽히는 석탄화력발전소 60기 가운데 절반인 30기가 몰려 있다. 2017년 전국의 굴뚝 자동측정기기 설치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사에서 충남은 8만7135t으로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이번에 조기 폐쇄가 결정된 보령화력 1·2호기는 각각 1983년 12월, 1984년 9월 준공돼 사용연한(30년)을 넘긴 채 운영돼 왔다. 이들 발전소의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 배출 농도는 전국 60개 석탄화력발전소 가운데 각각 6, 7번째였다. 하지만 정부는 가동 30년이 지난 석탄화력발전소 10기를 2022년까지 폐쇄하겠다는 방침이어서 보령화력 1·2호기도 같은 해 5월 폐쇄될 예정이었다.


충남도는 조기 폐쇄를 강력히 정부에 요구했다. 양 지사는 지난해 12월 민선 7기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노후 화력발전소 연한이 30년인데 (우리 지역에서는) 왜 34년, 35년 지난 화력발전소가 멀쩡하게 돌아가는지 도민으로서 정말 화가 난다”며 “폐쇄시기를 앞당겨야 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도민들이 동참했다. 올해 7월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충남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 300여 개 지역 시민단체가 ‘충남 노후 석탄화력 폐쇄 범도민대책위원회’를 발족해 서명운동과 캠페인을 벌였다. 양 지사는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충청권 시·도지사 공동 선언을 주도하고 국회 토론회, 국제 콘퍼런스도 개최했다. 국내 최초로 지구 온도 2도 상승을 막기 위한 ‘언더투 연합’에도 가입했다.

양 지사는 “2050년까지 도내 모든 석탄화력발전소를 폐쇄하고 재생에너지 발전량을 47.5%까지 확대할 계획”이라며 “노후 석탄화력 폐쇄와 친환경 에너지 전환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미세먼지#보령화력 조기 폐쇄#질소산화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