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지자체, 직원들에게 “자비로 한국여행 가라” 요구한 이유는?
더보기

日 지자체, 직원들에게 “자비로 한국여행 가라” 요구한 이유는?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19-11-03 22:06수정 2019-11-03 22: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월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일본 내 한국인 여행객 수가 크게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한 지방자치단체가 직원들에게 자비로 한국에 여행을 가라고 요구했다. 비행기 탑승률을 높여 직항 노선 폐지를 막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2일 마이니치신문 보도에 따르면 시코쿠 지역의 에히메현청은 최근 지역 내 마쓰야마 공항과 인천공항을 잇는 항공편 좌석 점유율이 낮아진 것을 우려해 담당과(국제교류)에서 각 부서 직원들에게 ‘할당량’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담당과는 탑승률 10% 상승을 목표로 소속부서 직원수 등을 나눠 10~12월 3개월간 총 660명을 탑승시킬 계획이며, 부서들에 대해 예정된 이용자 숫자도 보고하라고 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쓰야마는 도고(道後)온천, 마쓰야마 성, 간이역 시모나다 등으로 유명한 시코쿠 지역의 대표 도시로 한국인 관광객들이 즐겨 찾던 곳이다. 일본 관광청에 따르면 수출규제 조치 전 인천~마쓰야마공항 노선 탑승률은 80% 이상이었으나 9월에 63%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에히메현 관계자는 마이니치신문에 “갈 수 있는 사람은 가보는 게 좋다고 한 것일 뿐 강요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일본 관광청에 따르면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는 8월(-48%), 9월(-58.1%) 등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줄어들고 있다. 특히 한국과 가까운 대마도나 규슈 지역 등은 ‘직격탄’을 맞았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벳푸 온천으로 유명한 오이타현의 경우 9월 한 달간 한국인 관광객이 83.9%나 줄었다. 오이타현을 포함해 요나고, 사가, 고마쓰, 도야마, 이바라키 등 6개 공항은 최근 한일 간 항공편 운행이 중단됐다.


최근에는 소도시 뿐 아니라 대도시에도 영향이 미치고 있다. NHK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같은 기간(3월31일~10월26일)과 비교해 한일을 오가는 항공편의 약 37.6%가 줄어들었다.

주요기사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