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쉬운 패배’ 대구 안드레 감독, “1% 가능성이 있다면 계속 ACL 도전”
더보기

‘아쉬운 패배’ 대구 안드레 감독, “1% 가능성이 있다면 계속 ACL 도전”

남장현 기자 입력 2019-11-03 20:25수정 2019-11-03 20: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구 감독 안드레.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1 시민구단 대구FC의 올 시즌 목표는 뚜렷하다.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권 획득이다.


AFC 규정에 따르면 K리그는 총 4장(1장은 플레이오프) 주어지는데, 리그에서는 1·2위가 직행하고 3위는 조별리그에 앞서 PO를 거쳐야 한다. 또 다른 한 장은 FA컵 우승팀이 갖는다.

지난해 FA컵 우승 팀으로 올해 ACL 무대를 밟은 대구는 3위권 진입에 사활을 건다. 수원 삼성이 내셔널리그 대전 코레일과의 FA컵 결승에서 패하면 4위까지도 ACL에 도전할 수 있으나 대구는 ‘자력 쟁취’를 희망한다.

그래서 3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36라운드 홈경기는 굉장히 중요했다. 바로 직전의 전북 원정에서 2-0 승리를 얻은 터라 대구는 충분하게 승수를 쌓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하지만 경기는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대구는 이날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0-2로 무릎을 꿇었다. 상대의 효율적인 역습에 연거푸 당했다. 4위 대구는 승점 51에 그쳐 같은 날 울산 현대에게 안방에서 0-1로 진 3위 FC서울(승점 55)과의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개인통산 100번째 경기를 치른 안드레 감독(브라질)은 침통한 표정으로 “A매치 휴식기를 마치고 모든 부분을 재점검하고 세밀하게 준비하겠다”고 남은 시즌 복안을 전했다.

- 경기 소감은?

“과열된 경기였다. 다만 우린 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상대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 전반전 이후 어떤 지시를 했나.

“전반전 경기력이 굉장히 좋았다. 주도권도 잡았고 찬스도 얻었다. 상대는 역습으로 골을 넣었는데, 이를 수정했다. 후반 너무 빨리 추가 실점해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 아직 3위 추격의 기회가 남아있는데.

“선수들에게도 강조한 부분이 1% 가능성이 있으면 계속 도전한다는 점이다. 몸과 마음을 회복하고 다시 돌아온 뒤 모든 파트에서 세밀한 준비를 할 필요가 있다.”


대구|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