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기정 고함…野 “靑 오만함 도넘어”, “즉각 경질해야”
더보기

강기정 고함…野 “靑 오만함 도넘어”, “즉각 경질해야”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03 10:57수정 2019-11-03 14: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는 야당 원내대표에게 고함을 지른 것에 대해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일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국민과 국회 위에 군림하는 기관인가. 청와대의 오만함이 도를 넘었다”며 “강 수석이 고성과 호통을 치는 상상할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될 어이없는 패악질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그는 “정식 답변자리도 아니고 배석자리에 앉아 저지른 행동이었다. 말려야 할 노 실장은 소리를 지르며 가세했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방관했다”며 “역대 최악의 청와대가 얼마나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는지 민낯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 국정감사를 방해하고 모욕적 언행을 한 당사자들은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고, 대통령은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文대통령은 정쟁수석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무수석이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는 야당 원내대표에게 고함을 치고 국감장을 난장판으로 만드는 장면을 민주화 이후 이전 정부까지 본 기억이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정무수석이라는 자리는 청와대와 야당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해야 하는 자리다. 정무수석은 막힌 정국을 대화로 푸는 비둘기 역할이 본업”이라며 “그러나 강 수석은 정무수석이 아니라 정쟁수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무시, 야당 무시가 일상화 된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온 몸으로 실천하고 있다. 강 수석은 조국 사태의 책임을 지고 진작 물러났어야 하는 사람”이라며 “게다가 국감장에서 야당 원내대표에게 고함이라니, 청와대는 야당과 대화를 아예 접을 생각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결단할 문제다, 내가 대통령이면 강 정쟁수석을 크게 야단 치고 즉각 경질할 것이다. 그리고 비서실장을 통해 야당에게 정중히 사과할 것이다. 그게 상식이다”라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