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추수철 맞아 농촌에 예술인 투입…‘화선식 경제선동’이란
더보기

北, 추수철 맞아 농촌에 예술인 투입…‘화선식 경제선동’이란

뉴스1입력 2019-11-03 11:06수정 2019-11-03 11: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 파주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임한리 일대 들녘에서 소가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다. © News1

북한 당국이 추수가 한창인 농촌 전역에 피바다가극단 등 예술인들을 총동원해 사기 진작에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3일 “조선의 예술단체 예술인들이 가을걷이(추수)와 낟알털기(탈곡)에 떨쳐나선 농업 근로자들을 고무 추동하는 화선식 경제선동을 전개했다”며 “10월 한달 동안 전국각지 농촌들에서 250여 차례 활동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화선(火線)식 경제선동’은 간부들이 생산 현장에서 대중에게 영웅심을 직접 고취하면서 적극적으로 생산 활동에 나서는 것을 말한다.


통신에 따르면 국립민족예술단과 국립교예단은 평안북도 운전군, 룡천군, 염주군을 방문했고 피바다가극단, 국립연극단은 함경남도를 순회했다.

주요기사

청년중앙예술선전대, 직총중앙로동자예술선전대, 농근맹중앙예술선전대, 여맹중앙예술선전대 예술인들은 황해북도, 강원도, 평안남도, 남포시에서 공연을 했다.

통신은 예술인들이 “전투성과 호소성이 강하고 낭만과 희열을 안겨주는 공연무대를 펼쳤다”며 “생동한 현실주제의 선동작품들을 기동성 있게 창작해 경제선동의 실효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