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수호, 칠레 잡고 조2위로 U-17월드컵 16강 진출
더보기

김정수호, 칠레 잡고 조2위로 U-17월드컵 16강 진출

뉴스1입력 2019-11-03 11:02수정 2019-11-03 11: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U-17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7 남자 축구대표팀이 칠레를 꺾고 조 2위로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U-17 대표팀은 3일 오전 5시(한국시간) 브라질 비토리아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브라질 U-17 월드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2-1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2승1패(승점 6)를 기록, 이날 아이티를 2-0으로 꺾은 프랑스(3승·승점 9)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며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했다.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30분 A조 2위 앙골라와 16강에서 맞붙는다. 이번 U-17 월드컵은 각 조 1, 2위가 16강에 직행하고 조 3위를 차지한 여섯 팀 가운데 상위 네 팀이 16강에 진출한다.


이날 한국은 전반 1분 만에 터진 백상훈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경기 시작과 함께 강한 전방 압박으로 만든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공을 백상훈이 마무리하며 칠레의 골문을 갈랐다.

주요기사

이후에도 김정수호는 특유의 전방 압박으로 볼 점유율을 높였고,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30분 선제골과 마찬가지로 코너킥 상황에서 홍성욱이 다시 한번 칠레의 골네트를 흔들며 2-0으로 앞서갔다.

칠레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41분 알렉산드로 오로즈가 한 골을 만회하며 1-2로 한국을 추격했다.

후반 들어 칠레는 동점골을 따내기 위해 파상 공세를 펼쳤지만 한국은 이를 잘 막아내고 2015년 대회 이후 4년 만의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