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오늘 태국행 ‘신남방·평화’ 외교전 돌입…‘아베’ 만남은?
더보기

文대통령, 오늘 태국행 ‘신남방·평화’ 외교전 돌입…‘아베’ 만남은?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03 10:52수정 2019-11-03 12: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국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참석차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생각에 잠겨 있다. © News1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일 태국 방콕으로 떠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성남의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 이날 오후 방콕에 도착한다. 2박3일 일정이다.

첫 일정으로는 아세안 의장국 태국이 마련한 갈라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은 지난 9월 한-태국 정상회담을 위한 공식 방문 후 2개월만이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의 삼우제(三虞祭·세상을 떠난 뒤 지내는 세 번째 제사)도 뒤로 한 채 태국 방문 준비에 전념했다.

문대통령은 신 남방정책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정부 차원의 변함없는 정책 추진 의지를 강조하고, 상대국 정상들의 지지 확보에 주력할 전망이다.

기대감을 모았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일본의 전향적인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정상 간 만남은 아직 이르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다만 기념 사진 촬영 등을 통한 자연스러운 스킨십이 이뤄질 가능성은 존재한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