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요즘 집밥 트렌드는…집에서 사먹는 취향저격 ‘내식미식(內食味食)’
더보기

요즘 집밥 트렌드는…집에서 사먹는 취향저격 ‘내식미식(內食味食)’

뉴시스입력 2019-11-03 09:00수정 2019-11-03 09: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노션, '대한민국 요즘 집밥 트렌드' 빅데이터 분석보고서 발표

대한민국의 요즘 집밥 트렌드를 압축하면 ‘집에서 사먹는 취향저격 내식미식(內食味食)’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이노션 월드와이드는 이런 내용을 담은 ‘대한민국 요즘 집밥 : 집에서 사먹는 취향저격 내식미식’에 관한 빅데이터 분석 보고서를 3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이노션 내 빅데이터 분석 전담 조직인 데이터 커맨드 센터(Data Command Center)가 2018년 8월부터 올해 7월 말까지 주요 블로그 및 카페, SNS 등을 통해 생산된 170여만건의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가사노동 효율화를 추구하려는 성향과 가정 내 요리 시간이 점점 감소하면서 요즘 집밥에서 새로운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 집밥과 관련한 최근 1년간의 연관어 중에 ‘요리’와 ‘맛집’이라는 키워드가 눈에 띄어 세부 분석을 진행해 찾아낸 결과이다.

주요기사

우선 ‘요리’의 경우 엄마(16만7655건), 먹방(11만5545건), 레시피(8만0062건), 백종원(2만3607건) 등의 언급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골목식당’이라는 TV예능 프로그램 진행뿐만 아니라 최근 유튜브 인기 등으로 인해 백종원의 레시피가 일반에 보편화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또한 가전 제조사와 식품업체, 쿠킹 레시피 업체간의 협업이 확대되면서 스마트 레시피로의 진화도 눈에 띤다. 이노션 관계자는 “스마트홈의 확대로 주방공간에서 ‘레시피=콘텐츠’가 곧 경쟁력의 핵심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번째 ‘맛집’을 살펴보면 한식(9만1971건), 플레이팅(3만8106건), 배달(2만8251건), 건강식(2만6101건) 등의 키워드가 주를 이루었는데, 이는 배달, 배송 음식과 관련이 있다.

배달앱이 성장하면서 한식 메뉴를 따로 갖춘 맛있는 배달 음식이 더 이상 야식만이 아니라 이제는 ‘집에서 먹는 일상적인 식사’로 인식되는 변화가 일어나고 있음을 발견했다.

또한 집밥을 위한 ‘장보기’ 주요 연관어를 살펴보면 ‘온라인’, ‘새벽’ 등의 키워드가 증가한 것을 볼 수 있는데, 이는 최근 새벽 배송 시장이 강세를 보이는 것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이노션 관계자는 “이러한 높은 품질의 새벽 배송 식품들로 인해 독특한 채소, 과일, 소스 등을 취향대로 제대로 갖춰 먹는 고급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배송 음식을 예쁘게 플레이팅하는 것으로 ‘집밥이 완성됐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수진 이노션 데이터커맨드팀장은 “가족을 위해 요리의 기본이 되는 레시피가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집에서 편하게 구매해(內食:내식) 배달이나 배송 기사님이 전해주는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취향대로 즐기는 것(味食:미식), 그것이 바로 요즘 새로운 집밥 트렌드 ‘내식미식(內食味食)’”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