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국에 강풍과 폭우 강타, 영불 페리호도 운행중지
더보기

영국에 강풍과 폭우 강타, 영불 페리호도 운행중지

뉴시스입력 2019-11-03 07:22수정 2019-11-03 07: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풍에 뽑혀 쓰러진 나무가 차량 덮쳐 60대여성 사망

영국 잉글랜드와 웨일스 남부 지역에 강풍 등 악천후가 몰아 닥치면서 폭풍우로 인해 도버와 프랑스 칼레를 운항하는 페리 여객선도 운행을 중지했다.

영국 기상청은 2일(현지시간) 잇따라 각 지역에 폭우와 강풍 경보를 발령했으며, 특히 북부 스코틀랜드에 대해서는 폭우 경보를 발표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한 명의 사망자가 보고되었다고 밝혔다. 런던 남서부 193km 거리에 있는 도싯(Dorset)에서 한 60대 여성이 승용차를 타고 가다가 강풍에 쓰러진 큰 나무가 차량을 덮치면서 숨졌다고 발표했다. 이 여성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영국 정부의 관리들은 시속 130 km 이상의 강풍으로 2일 전국 곳곳에서 수 많은 나무들이 쓰러졌으며, 이로 인해 일부 철도가 막혀 열차 운행이 중단되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영국과 유럽대륙을 잇는 관문인 도버 항에도 심한 강풍이 불면서 모든 여객선의 입출항이 금지 되었다고 페리 운영회사가 밝혔다.

영국의 사우스 웨스턴 철도회사도 심한 강풍으로 일부 지역의 열차 운행이 지연되거나 취소되었다고 발표했다.

【런던= AP/ 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