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대 은행 가계대출 600조 돌파…증가세 다시 확대
더보기

5대 은행 가계대출 600조 돌파…증가세 다시 확대

뉴시스입력 2019-11-03 07:21수정 2019-11-03 07: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요 시중은행 가계대출 잔액 604조3000억
한 달 전보다 4.9조↑…증가폭 올해 역대 2위

지난달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됐다. 잔액은 6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 등 국내 주요 시중은행 5곳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말 604조299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보다 4조9141억원 늘어난 수준이다. 올들어 지난 8월(4조9759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증가폭이 컸다.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모두 증가폭이 확대됐다. 주택담보대출은 433조2888억원으로 전월대비 3조835억원 늘어났다. 지난 9월 주택담보대출은 2조665억원 늘어나는 데 그치며 11개월 만에 가장 적은 증가 규모를 보였으나 지난달 증가세가 다시 살아난 셈이다.


추석명절 상여금 등의 영향으로 9월 급감했던 신용대출도 지난달 1조6894억원 늘어났다. 지난해 10월(2조1171억원) 이후 1년 만에 가장 큰 폭 증가한 것이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된 것은 전세자금 수요가 지속된 가운데 가을 이사철 관련 자금 수요, 추석 연휴 소비자금 결제 수요 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다만 가계대출 증가세는 점점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를 비롯해 내년부터 시행되는 신 예대율 적용 등으로 은행들이 가계대출을 늘리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세가 커지긴 했지만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크게 벗어나는 흐름은 아니다”라며 “각종 규제 등의 영향으로 앞으로 증가세는 둔화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중소기업 대출 중 주로 자영업자들이 빌리는 개인사업자 대출(237조4274억원)도 전월대비 2조198억원 늘어나 증가세가 두드러진 모습을 보였다. 2조원대의 증가폭을 나타낸 것은 지난해 8월(2조909억원) 이후 1년2개월 만에 처음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