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도 추락헬기 해역 야간수색 돌입…동체·꼬리 시신 3구 수습도 진행
더보기

독도 추락헬기 해역 야간수색 돌입…동체·꼬리 시신 3구 수습도 진행

뉴스1입력 2019-11-02 21:01수정 2019-11-02 2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헬기 추락 사흘째인 2일 오후 제병렬(대령) 해군 특수전전단 참모장이 소방헬기 수색작업이 진행 중인 독도 인근 해상 해군 독도함에서 열린 실종자 수색에 대한 브리핑에서 향후 실종자 수습과 헬기 동체 인양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2019.11.2/뉴스1 © News1 공

수색당국이 독도 해역 소방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2일 야간 추가 실종사 수색과 시신 수습에 나섰다.

해군 청해진함은 3일 해상기상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돼 인원·장비를 총동해 수색하겠다는 방침이다.

해군 청해진함은 2일 발견된 시신 3구 수습을 위해 포화잠수(초대형 깊이 잠수기술)를 활용하고 있다. 해군 해난구조대(SSU) 소속 심해구조사 51명이 수압을 견디기 위해 감압챔버에서 가압 과정을 진행하고 교대로 바다에 투입되고 있다.


또 해경과 해군, 관공어선, 민간어선 등 선박 15척과 항공기 4대가 차례로 추가 실종자 탐색에 나서고 있다. 헬기 동체 발견지점에서 반경 30마일(약 54㎞)X30마일권을 9개 구역으로 구분해 진행한다.

주요기사

수색당국은 시신 수습 후, 병원에 이송한 뒤 지문감식과 유가족 확인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다. 이후 동체 인양을 검토한다.

수색당국은 이날 오전부터 해군 청해진함의 무인잠수정(ROV)을 통해 심해를 확인한 결과 동체 내부에서 시신 1구, 꼬리 부분 인근에서 2구를 발견했다.

꼬리 부분 인근서 발견된 시신 2구는 동체로부터 각각 110m, 150m 떨어져있다고 해경은 밝혔다.

이 중 110m 떨어진 시신은 오전 9시 24분쯤 발견됐다. 상의를 벗은 상태이고, 검은색 긴바지를 입은채 누워있었다.

오전 10시 8분쯤 발견된 150m 떨어진 시신도 상의를 벗은 상태고 검은색 반바지 차림으로 엎드려 있었다. 이 시신은 전날 ROV가 발견했던 남성 실종자로 추정되고 있다.

오후 12시 28분쯤 동체 안에서 발견된 시신 1구는 헬기 구조물에 가려져 발부분만 확인된 상황이다.

시신 발견 지점의 수심은 어군탐지기 측정 결과 72m, 잠수사 실측 결과 78m로 측정 위치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다.

현재 독도 기상은 시정(시야가 확보되는 거리) 3마일(5.4㎞), 최대 파고 1.5m, 초속 1~2m의 바람이 불고 있으며 수중 80m 유속은 초속 0.3m다.

강원지방기상청은 3일 울릉도와 독도 해역을 포함한 동해중부전해상에 풍랑예비특보를 발효했다.


(동해·독도=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