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락 헬기 수심 78m서 전복 꼬리쪽 분리…블랙박스 회수 관건
더보기

추락 헬기 수심 78m서 전복 꼬리쪽 분리…블랙박스 회수 관건

뉴시스입력 2019-11-02 17:07수정 2019-11-02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인잠수정 탐색 결과 헬기 동체·꼬리부분 110m 떨어져

지난달 31일 밤 독도 해상에 추락한 소방헬기의 동체는 예상보다 심하게 파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해군 청해진함에서 2일 오전 8시50분부터 오후 12시59분까지 무인잠수정(ROV)을 헬기 추락 지점까지 내려보내 탐색했다.

탐색 결과 헬기 동체는 거꾸로 뒤집어진 채 프로펠러가 해저면에 닿아 있었고 꼬리 부분은 동체로부터 100m 떨어진 곳에 있었다.


해저면에 닿아 있는 동체가 위치한 수심은 어군탐지기에서 72m로 나타났고 해양경찰 심해잠수사가 잠수해 동체 인근에서 실측한 컴퓨터에서는 78m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이는 측정 위치에서 따라서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게 해경의 설명이다.

헬기 파손이 생각보다 심해 블랙박스와 녹음장치가 온전히 동체에 남아 있는지가 사고 원인 조사에 최대 관건이다.

사고 원인을 규명할 블랙박스와 녹음장치가 온전히 동체에 남아 있는지 유실됐는지는 현재로서는 확인이 안 되고 있다.

성호선 영남119특수구조대장은 “동체와 꼬리날개 사이에 블랙박스와 녹음장치가 있다고 한다. 블랙박스가 회수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추락한 헬기에는 사고 직전 기장, 부기장, 정비사, 항공구급사, 항공구조사 등 각 1명과 손가락이 절단된 부상자 어민과 어민의 동료 등 총 7명이 탑승했었다.


【동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