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내부총질 하지 말라…우리의 상대는 문재인 정권”
더보기

황교안 “내부총질 하지 말라…우리의 상대는 문재인 정권”

뉴스1입력 2019-11-02 17:04수정 2019-11-02 17: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내부총질은 하지 말아야 한다. 똘똘 뭉쳐서 싸워야 할 적이 우리 동지인가”라며 “나하고 경선하는 동지가 내 적인가. 우리는 선한경쟁자다. 우리의 상대는 문재인 정권”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 마산합포구청 대회실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좌파독재 실정 보고대회’에서 “빼앗긴 것을 찾아와야 하지 않겠나. 잘못한다고 말하면 쓰러져 있는 군사가 싸울 수 있겠나. 격려해달라”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행정부를 장악하고, 대법원장을 자기 사람으로 세워서 사법부를 장악했다. 국회 하나 남았는데 반쯤 장악했다”며 “정의당은 (여당) 말 잘듣지 않나. 정의당 아니라 불의당이다. 표 얻겠다고 엉터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사정사정해서 통과시키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정당들이 국회를 상당수 장악했다. 이제 선거법으로 의회를 장악하려고 한다. 여당에 뒤따르는 야합 정당들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면 한국당이 통제할 수 있겠나”라며 “그냥 두면 되겠나. 그러니 삭발하고 장외투쟁하면서 몸부림 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권력기관이 서로 견제해 국민 권익을 침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삼권분립이다. 지금 거의 망가졌다”며 “지금 한국당을 죽이려고 대통령, 국무총리, 여당, 정의당이 달려들고 있다”며 “경제·외교·안보·민생을 망가뜨린 것만 해도 참을 수 없는데 선거법과 공수처를 통과시키겠다고 한다. 좌파독재정권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반민주주의, 자유가 없는 나라로 가는 것을 허용할 수 있나. 그래서 한국당이 앞장서서 싸우는 것”이라며 “싸우다보면 이길 수도 있고 실수 할 수도 있다. 이길 때만 박수치고 실수한다고 뒤에서 총질할 것인가. 우리의 목표는 문재인 정권 심판이다. 그러려면 뭉쳐서 힘을 합해야 한다. 내년 4월15일 총선을 통해 표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