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경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시신 3구 발견…신원 파악 아직”
더보기

해경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시신 3구 발견…신원 파악 아직”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2 16:32수정 2019-11-02 16: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일 독도 근해에서 해군 청해진함이 지난 31일 응급환자 이송 중 추락한 소방헬기를 수색하기 위해 수중무인 탐색을 하고 있다. (해양경찰청 제공)

수색 당국이 독도 해역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시신 3구를 발견, 수습 작업에 돌입했다.

동해지방해양경찰서는 2일 오후 4시 독도 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 브리핑에서 “무인잠수정을 통해 확인한 결과, 실종자가 동체 내부에서 2명, 꼬리부근에 1명 발견됐다”고 밝혔다.

수색 당국은 9시24분경 헬기 동체 90m 위치에서 시신 1구를 발견했다. 시신은 상의가 벗겨진 상태고 하의는 검은색 긴바지를 착용하고 있었다.


10시 8분경 동체 150m 위치에서는 상의를 탈의한 채 검은색 반바지만 입고 있는 시신 1구와, 12시 28분경 헬기 동체 내부에서 헬기 구조물에 가려 발 부분만 확인되는 실종자를 추가로 발견했다.

주요기사

현재까지 발견된 시신은 옷 착용상태만 확인됐으며 성별 등의 신원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해경은 “실종자 수습을 위해 해군 청진함에서 오후 3시 14분부터 포화잠수를 시작해 실종자를 수습하고 있다”며 “수습한 실종자를 병원에 이송 후 지문 확인 및 가족 확인을 통해 최종 신원이 확인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1일 오후 2시58분쯤 경북 울릉군 독도 해상에 추락한 영남119특수구조대 헬기 동체 일부가 바다에 떠올라있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헬기 기체 상태와 관련해서는 “탐색 결과 헬기 동체는 거꾸로 뒤집어져 프로펠러가 해저면에 닿아 있는 상태이며 동체로부터 110미 떨어진 곳에 헬기 꼬리 부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수색당국은 남은 실종자 및 헬기 동체 탐색을 위해 포화잠수를 활용한 해상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또 해군과 협의해 실종자를 합리적인 방향으로 인양할 방침이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