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韓보이콧에…日지자체, 직원들에 “한국 여행 가라” 강권
더보기

韓보이콧에…日지자체, 직원들에 “한국 여행 가라” 강권

뉴스1입력 2019-11-02 14:35수정 2019-11-02 1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중구청 관계자들이 태극기와 ‘노 재팬’ 배너깃발을 설치하고 있다. © News1

일본의 한 광역자지단체가 한국의 일본 여행 보이콧에 따른 항공노선 폐지 우려에 직원들에게 한국 여행을 사실상 강권(ノルマ·국가나 조직이 개인에 강제로 할당한 노동 목표량)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2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시코쿠(四國) 북서부 에히메(愛媛)현은 현 본청 9개 부서와 현내 공기업, 현 교육위원회 관계자 직원에게 사비로 한국 여행을 갈 것을 권유했다.

에히메현은 이런 권유를 하면서 ‘10~12월 3개월 간 660명’이라는 구체적인 목표까지 세우고, 이용 예정자 수의 보고까지 요구했다.


에히메현이 이처럼 직원들에게 한국 여행을 강권하고 나선 것은 현내 마쓰야마(松山) 공항과 서울을 잇는 항공편의 좌석 점유율이 낮아지자 노선 폐지를 우려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이 마쓰야마-서울 항공기 노선의 좌석 점유율은 올해 7월까지만 해도 80%를 웃돌았지만, 일본의 경제적 보복조치로 인한 일본 여행 보이콧 운동이 펼쳐진 8월에는 63%로 떨어졌다. 노선을 운항하는 제주항공 역시 10월부터 주 3편을 5편으로 늘리는 검토했지만 보류했다.

이에 현측은 노선 유지를 위해서는 좌석 점유율을 10%가량 올려야 한다고 보고 각 부서 소속 인원별 목표치까지 설정해 직원들에게 한국 여행을 권했다.

에히메현이 측이 직원들에게 개인이 비용을 부담하는 여행을 강요한 것이라는 점에서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신도 무네유키(新藤宗幸) 치바대 (千葉大)명예교수는 이날 마이니치에 “서울 노선 폐지에 대한 위기감은 이해하지만 지나치다”면서 “사실상 윗선의 지시로 직원들이 강제적인 요소가 있다는 느낌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마쓰다 다케히코(松田雄彦) 에히메현 과장은 “강권이 아니라는 것은 각 부서에 전달하고 있다”며 “여행을 강요한 게 아니라, 갈 수 있는 사람은 가라는 의미였다. 보고는 확인차”라고 해명했다.

일본 관광청에 따르면 9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58.1%나 줄었다. 이는 일본 당국이 통계를 공개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3번째로 낮은 수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