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황교안 ‘헛발질’ 답답…색소폰은 총선 이기고 불어라”
더보기

홍준표 “황교안 ‘헛발질’ 답답…색소폰은 총선 이기고 불어라”

뉴시스입력 2019-11-02 10:52수정 2019-11-02 10: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문제의 본질은 인적 쇄신과 혁신”이라며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현 지도부를 향해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적 쇄신과 혁신 없이 반사적 이익만으로 총선을 치른다는 발상은 정치 사상 처음으로 대선과 지선, 총선 3연패를 가져오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직 당대표를 아무런 이유 없이 뜨내기 보따리상(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꼬드겨 제명시키자고 선동하고, 험지 출마시켜 낙선하게 해 정계 퇴출시켜버리자고 작당했다”고 현 한국당 지도부를 맹비난했다.


또 “탄핵 대선과 위장평화 지선 때는 손끝 하나 움직이지 않고 방관하면서 당의 참패를 기다리던 사람들”이라며 “그래야 자기들 총선 때는 국민이 균형 맞추기를 위해 또다시 당선시켜 줄 것이라고 믿던 얄팍한 계산으로 정치하는 사람들”이라고 질타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그들이 주도하는 야당으로는 총선에서 이길 수 없다. 박근혜 정권을 망하게 하고도 아무런 책임감 없이 숨죽이고 있다가 이제야 나서서 야당의 주류로 행세하는 그들로는 총선을 치르기 어렵다”며 “절반은 쇄신하고 정리하라. 그래야 야당이 살아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와 관련 “내 말이 틀렸다면 또 친위부대 철부지들 동원해 내부총질 운운하며 징계추진 하든지 해보라”며 “그런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철부지들이 당을 망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특히 전날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 색소폰을 불면서 등장한 황교안 대표를 향해서도 “색소폰은 총선 이기고 난 뒤 마음껏 부시라”고 질책했다.

그는 “여태 황 대표에게는 직접적으로 한 마디도 하지 않았지만 최근 헛발질이 계속 돼 답답한 마음에 오늘 처음으로 포스팅한다”며 “새겨 들으라”고 직언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