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속도로, 나들이 차량 몰리며 혼잡…“밤 9시 해소”
더보기

고속도로, 나들이 차량 몰리며 혼잡…“밤 9시 해소”

뉴시스입력 2019-11-02 10:48수정 2019-11-02 1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 517만대…수도권·지방행 모두 47만
"양방향 혼잡, 특히 서울방향 정체 심해"

토요일인 2일 전국 고속도로는 나들이 차량이 몰리면서 혼잡한 흐름을 보이겠다.

한국도로공사(도로공사)는 이날 “단풍철 및 여행주간으로 주말 나들이 차량이 늘어 교통상황이 매우 혼잡하겠다”며 “지방방향과 서울방향 모두 혼잡하겠으나, 특히 서울방향으로 정체가 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양방향 모두 오전 8~9시께 정체가 시작, 지방방향은 오전 11시께, 서울방향은 오후 6시께 절정에 이를 것”이라며 “오후 9시께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약 517만대이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과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 모두 47만대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오전 9시45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부산요금소 내 1㎞, 기흥~수원 4㎞, 달래내부근~서초 6㎞ 구간에서 차량이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부산방향은 한남~서초 4㎞, 기흥동탄~남사부근 15㎞, 망향휴게소부근~목천 16㎞, 대전터널~비룡분기점 2㎞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경우 구리방향 판교분기점부근~성남부근 2㎞, 서하남~광암터널부근 2㎞, 상일~강일진출로 2㎞, 서운분기점~송내 6㎞, 조남분기점 내 1㎞ 구간 내 차량이 정체다. 일산방향으로는 장수~송내 2㎞, 계양부근~김포요금소 4㎞, 남양주~하남분기점 9㎞ 내에서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금천 내 2㎞ 구간에서도 차량이 정체다. 목포방향 매송휴게소부근~비봉부근 3㎞, 서평택분기점부근~서해대교 15㎞ 구간에서 차량이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 서창분기점~월곶분기점부근 2㎞, 군포~부곡 4㎞, 신갈분기점~양지터널부근 16㎞, 덕평부근~호법분기점 9㎞, 원주부근~새말부근 2㎞ 구간에서 차량이 정체다.

오전 10시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간 소요 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4시간50분 ▲서울~대전 2시간39분 ▲서울~대구 3시간59분 ▲서울~강릉 3시간34분 ▲서울~목포 4시간13분 ▲서울~광주 3시간59분 ▲서울~울산 4시간42분 등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전~서울 1시간43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목포~서울 3시간45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울산~서울 4시간10분 등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