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른이의 B급 뽀로로’ 지상파 선 넘는 EBS 대세 펭수
더보기

‘어른이의 B급 뽀로로’ 지상파 선 넘는 EBS 대세 펭수

뉴스1입력 2019-11-02 07:31수정 2019-11-02 07: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펭수 공식 인스타그램
무려 210cm의 키를 자랑하는 거대한 펭귄이 대한민국 2030세대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하고 있다. 나이는 불과 10세 밖에 안 되지만 각 지상파 방송사에서 러브콜을 보낼 만큼 남다른 인기를 자랑하면서 ‘어른들의 뽀로로’라는 별칭까지 얻었다. 이쯤이면 모두가 눈치 챘을 대세의 주인공, 바로 ‘펭수’(10)다.

펭수의 프로필을 간략하게 읊어보자면 나이는 10세, 키는 210cm, 몸무게 103kg, 성별 알 수 없음, 생일 2009년 8월8일, 고향 남극, 학력 남극유치원 졸업, 직업 EBS 연습생 겸 크리에이터, 거주지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EBS소품실이다. 존경하는 인물은 뽀로로이며 좋아하는 음식은 국밥, 과자는 빠다코코넛, 라이벌은 자기 자신이라는 당돌함까지 지녔다.

방탄소년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가지고 남극에서 한국까지 헤엄을 쳐와 EBS의 연습생이 됐고 거북이의 ‘비행기’를 좋아하는, 나이에 맞지 않는 소위 ‘아재 감성’까지 지녔다. 자신이 직접 지은 ‘남극 펭’에 ‘빼어날 수’ 펭수라는 이름을 가진 이 거대 펭귄이 2030세대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펭수는 올 4월 초 EBS ‘자이언트 펭TV’가 방영을 시작하며 대중과 만나기 시작했는데, 불과 3개월 만에 팬사인회도 할 정도로 인기가 뜨겁다. 지난 7월27일 열린 펭수의 서울 팬 사인회에서는 약 200명 가량의 팬들이 몰렸고, 지난 10월26일에는 부산에서 두 번째 팬 사인회를 진행해 약 250명의 팬들이 운집했다. 또한 이날 유튜브 구독자 30만명을 돌파했다.

주요기사

눈 여겨 볼만한 것은 이들의 대부분이 EBS의 주 시청 층인 10대가 아니라 2030세대라는 점이다. 펭수의 유튜브에는 10대부터 50대까지 세대를 넘나드는 구독자들이 팬심을 드러내고 있고, 펭수와 관련된 기사의 댓글 통계에서도 2030 세대가 주를 이루고 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이런 펭수의 활약은 EBS와 유튜브에서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다. 지난 10월13일에는 SBS 파워FM ‘배성재의 TEN’에 출연했고, 그달 28일에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출연하며 지상파 방송사의 벽을 완전히 허물고 있다. EBS 연습생이 타 지상파 방송에 출연한다는 점에서 신선함을 느끼는 시청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이런 펭수에 대한 폭발적 반응에 대한 제작진의 반응은 어떨까.

‘자이언트 펭TV’를 기획하고 연출한 이슬예나 PD는 최근 뉴스1에 “유튜브 조회수가 초반부터 높거나 많았던 것은 아니다. 그래서 고민을 하던 시기도 있었는데 꾸준히 초반부터 로열티가 높은 팬 분들이 계셨다. 그 힘을 믿고 꾸준히 소통을 하고 팬 사인회를 진행하고 이벤트를 진행한 게 잘 작용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라며 “또 펭수라는 캐릭터 자체가 매력적이었다는 것도 빠질 수 없다”라고 얘기했다.

EBS의 이단아 같은 존재로 자리매김한 펭수의 탄생은 어떻게 기획됐을까.

이 PD는 “초등학교 3학년 이상 친구들도 재밌게 볼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었고 그래서 유튜브를 활용하고 싶었다”라며 “저는 초등학교 3학년 이상이면 재밌어하는 포인트가 어른들이 재밌어하는 포인트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은 이런 걸 좋아할거야라고 으레 짐작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어린이들이 보는 성인들의 프로그램을 뒤집어서 성인들이 봐도 재밌는 어린이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유튜브 ‘자이언트 펭TV’
이슬예나 PD의 기획은 제대로 적중했다. 과거 EBS 캐릭터들을 보면서 자라온 2030세대는 어린 시절에 대한 추억을 상기하면서 펭수가 가진 소위 ’아재 감성‘에 공감했다. 또한 “현실 세계는 수직적인 사회로 하고 싶은 말을 다 하지 못하고 아무리 수평적인 마인드를 가지려고 해도 기를 펴는 게 쉽지 않다. 하지만 펭수는 수평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확실한 마이웨이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이에 대한 대리만족도 느끼시는 것 같다”는 게 이PD의 분석이다.

물론 이런 폭발적인 인기를 장기적으로 이끌어가는 것도 중요하다. 이에 이 PD는 “지금의 이런 인기를 얻고 있는게 좋으면서도 오래가야할 텐 데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꾸준히 관심 가져주시고 피드백도 잘 해주시면 우리 펭수가 좋은 친구로 남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얘기했다.

이슬예나 PD의 설명처럼 펭수의 가장 큰 매력은 수직적인 관료주의 사회를 타파하는 수평적인 ’B급 감성‘의 진화다. 방송에서 EBS 김명중 사장의 이름을 거리낌 없이 언급하거나 타 방송사 프로그램에 나와서도 해당 방송사의 사장 이름을 마구 언급한다. 당황하는 것은 제작진과 시청자의 몫이다. 그리고 이런 황당한 상황은 자연스럽게 웃음으로 이어진다. 이는 최근 충북 충주시에서 운영하는 ’충주시‘ 채널,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제작한 ’존중합시다. 리스펙!‘ 영상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 지점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EBS가 가지고 있는 ’교육방송‘이라는 딱딱함에서 벗어나 ’재미‘에 방점을 두고 자유롭게 B급 감성을 드러내는 것. 어린이 때의 추억을 간직하고 성장한 ’어른이‘들의 감성을 자극한 펭수는 그렇게 ’어른들의 뽀로로‘로 확실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