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한국당, 신보라 의원 비서 남편 영입 ‘자격 논란’
더보기

[단독]한국당, 신보라 의원 비서 남편 영입 ‘자격 논란’

최우열 기자 입력 2019-11-02 03:00수정 2019-11-02 08: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경훈, 申의원 역임 단체대표 승계
대학 선후배… ‘청년 몫 세습’ 비판, 장수영은 탄핵때 ‘망신’ 해시태그
황교안 “완벽한 사람 어디 있나”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왼쪽)과 황교안 대표. 동아일보 DB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청년 분야 영입 인사인 백경훈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35)와 장수영 정원에스와이 대표(31)가 자격 논란에 휩싸였다.

1일 한국당에 따르면 백 대표는 20대 총선 청년 영입 인사인 신보라 의원의 비서 남편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청년이 여는 미래’는 신 의원이 정계 입문 전 대표를 맡았고 부대표였던 백 대표가 대표직을 이어받았다. 두 사람은 전북대, 성균관대 대학원 선후배로 친밀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신 의원과 성별만 다르지 똑같은 스펙인 데다 의원실 비서 가족을 ‘1호 영입 인사’로 내세웠다며 ‘영입 세습 아니냐’ ‘이게 공정이냐’는 항의가 들어온다”고 전했다.

또 백 대표는 이미 2016년 한국당에 입당을 했으며 지난해 지방선거에선 서울 은평구 구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이미 당 소속 후보로 활동한 적이 있는 인물을 ‘새로운 청년인재’인 것처럼 내세운 건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있다.


장수영 대표는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 전 대통령 얼굴이 실린 외국 신문 사진과 함께 ‘#부끄러움 #망신 #창피하다’ 등의 해시태그(연관어)를 올린 것이 알려져 당 안팎에서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특히 친박계에선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지나치게 일방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사람 아니냐” “이래서 통합 논의가 되겠느냐”는 말도 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장 대표의 인스타그램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누가 완벽한 사람이 있나. 저부터도 완벽하지 못하다”면서 “헌법 가치에 명백하게 반하는 게 아니면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모든 분과 함께 문을 열어놓고 모시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자유한국당#황교안#청년 대표#세습#백경훈#신보라#장수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