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목표구역 초강력 초토화 가능해져”
더보기

北 “목표구역 초강력 초토화 가능해져”

황인찬 기자 ,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9-11-02 03:00수정 2019-11-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 성공 발표 “김정은, 커다란 만족 표시”
연속발사 간격 한달새 19분→3분
美 “北도발, 북미협상 도움 안돼”
지난달 31일 북한 평안남도 순천에서 시행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가 성공했다며 노동신문이 1일 공개한 사진.
북한이 지난달 31일 평안남도 순천에서 발사해 370km를 날아간 발사체를 초대형 방사포라고 밝히며 “적의 목표구역을 초강력으로 초토화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군사분계선 인근에서 발사 시 제주도를 제외한 남한 전역이 사정권인 만큼 언제든 한국군과 주한미군의 핵심 시설을 초토화할 수 있다고 경고장을 날린 셈이다.

노동신문은 1일 “10월 31일 오후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며 “연속 사격 체계의 완벽성까지 검증됐다”고 보도했다. “적의 위협적인 움직임들을 억제하고 제거하기 위한 핵심 무기”라고도 했다.

이번엔 초대형 방사포(KN-25)의 연속 발사 능력을 집중 점검한 것으로 보인다. 연속 발사 간격도 19분(9월 10일)에서 3분(10월 31일)으로 대폭 단축됐다. 남한의 주요 군사시설들에 대한 가상 타격 실험을 진행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달 31일 동해상으로 날아간 비행거리(약 370km)를 남쪽으로 틀면 충남 계룡대에 닿는다. 앞서 8월 24일(약 380km)과 9월 10일(약 330km)에 발사한 KN-25도 남쪽으로 쏘면 각각 경북 성주의 사드 기지와 경기 평택 미군기지(캠프 험프리스) 인근에 낙하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KN-25엔 소형 핵(전술핵) 탑재가 가능하다.


김 위원장이 지난달 16일 백두산 백마 등정을 통해 ‘웅대한 작전’을 예고한 뒤 딱 보름 만에 도발에 나섰고, 이례적으로 워싱턴의 새벽 시간대(오전 3시 35분, 38분)를 노렸다. 클라크 쿠퍼 미 국무부 정치군사담당 차관보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발사에 대해 “완전히 불행하고 부적절하며(Completely unfortunate, completely inappropriate)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일원으로서 역량을 확실히 저해하는 일”이라며 “북-미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일 전했다. 이어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을 재개하는 것은 중대한 위험을 초래하는 행위이며 그에 상응하는 대응이 요구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황인찬 기자 hic@donga.com·윤상호 군사전문기자
#북한#미사일 발사#초대형 방사포#김정은#북미 비핵화 협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