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출 11개월 연속 감소, 3년만에 역성장 위기
더보기

수출 11개월 연속 감소, 3년만에 역성장 위기

세종=주애진 기자 입력 2019-11-02 03:00수정 2019-11-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월 14.7%줄어 3년9개월만에 최악… 정부 “내년 1분기 플러스 전환될 것” 지난달 수출이 3년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반도체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가 길어지며 올해 연간 수출 규모는 3년 만에 감소할 것이 확실시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7% 줄어든 467억84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이 같은 월간 수출 감소 폭은 2016년 1월(―19.6%) 이후 가장 큰 것이다.

최근 수출 부진은 반도체 석유화학 석유제품 자동차 등 주력 품목의 해외 매출이 대폭 감소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무역 갈등의 당사국인 중국과 미국으로의 수출은 1년 전에 비해 각각 16.9%와 8.4% 감소했다.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 12월 ―1.7%를 나타낸 이후 11개월 연속 하락했다. 올 1∼10월 수출 감소세가 연말까지 계속되면 올해 연간 수출 규모는 작년보다 10%가량 적은 5400억 달러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2016년(―5.9%) 이후 처음 연간 수출이 전년보다 줄어들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2년 연속 수출 6000억 달러를 달성하겠다던 정부 목표도 사실상 달성하기 힘들어졌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미중 무역분쟁이 1단계로 타결되고 반도체 가격이 회복되면 내년 1분기 수출이 플러스로 전환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경제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분쟁 타결 가능성과 반도체 경기 등을 낙관하기 힘든 만큼 정부가 중장기 수출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수출 감소#반도체#미중 무역전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