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현종 “외교부 직원에 무릎 꿇으라 한 적 없어…답답해 화냈다”
더보기

김현종 “외교부 직원에 무릎 꿇으라 한 적 없어…답답해 화냈다”

뉴스1입력 2019-11-01 22:49수정 2019-11-01 22: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에 대한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9.11.1/뉴스1 © News1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뉴욕 유엔총회 참석 기간 중 의전 실수를 한 주유엔대표부 소속 외교관이 무릎을 꿇은 사건에 대해 “저도 사실은 당황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1일 국회에서 진행된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가 무릎 꿇으라고 한 게 아니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고질적인 외교 의전 사고와 관련해 좀 답답해서 많이 요구한 것은 사실”이라며 “구겨진 태극기, (해외 정상의) 사이즈를 4년 전 기준으로 정보를 제공해서 제대로 한복 선물을 못 한 것 등”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정상회담 때 제가 참석하지 못하고, 한 번도 부족해서 (다른) 비서관이 참석 못 한 적이 있다”며 “이런 것에 대해서, 태도에 대해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 화를 냈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와 함께 김 차장은 2007년 통상교섭본부장 당시 신고한 재산과 현재 재산이 차이가 난다는 야당 의원의 지적에 삼성전자 해외 법무무 담당 시절에 86억여 원을 벌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 차장은 “세전으로 86억 원이고, 세금으로 35% 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