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정부 가장 잘못한 정책’ 묻자…노영민 “언뜻 떠오르지 않아”
더보기

‘文정부 가장 잘못한 정책’ 묻자…노영민 “언뜻 떠오르지 않아”

황형준기자 입력 2019-11-01 21:53수정 2019-11-02 1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언뜻 떠오르지 않는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가 가장 잘못한 일이 무엇이냐’는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이 “떠오르지 않아요? 아, 이거 심각하다”며 재차 묻자 노 실장은 “아니, 가장 잘못한 거라고 말씀하시니까…”라며 말끝을 흐렸다.

노 실장은 이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책임을 느낀다”,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면서도 사퇴에 대한 언급은 피했다. ‘조국 전 장관은 인사 실패가 아니냐’는 질문에 “결론적으로 그렇게 됐다. 의도와 달리 그 이후에 진행 과정에서 그렇게 됐다”고 답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이 노 실장을 향해 “물러날 의향은 지금도 없느냐”고 묻자 노 실장은 “우리 청와대 비서진은 엄중하게 이 상황을 보고 있고 무한책임을 느낀다”고 했다. 노 실장을 추궁하던 중 이 의원이 “대통령 닮아 가냐”라고 하자 노 실장은 “무슨 대통령 닮아간다는 말을 하냐. 대통령에 대해서 그렇게 함부로 말하면 안 된다”며 발끈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 전 장관을 사퇴시킨 것이 억울하냐”고 묻자 노 실장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잘못된 인사냐’는 추궁에는 “결과적으로 그렇다”고 했다.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대 풍자한 한국당 애니메이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노 실장은 “국가 원수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는 지키는 게 맞다”고 답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