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대마 혐의’로 전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 내사
더보기

경찰, ‘대마 혐의’로 전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 내사

뉴스1입력 2019-11-01 20:57수정 2019-11-01 2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본명 이호석·26)/뉴스1 © News1

경찰이 대마 흡연 의혹이 불거진 전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본명 이호석·26)에 대해 내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원호의 대마 흡연 의혹에 대해 내사중이다.

이날 디스패치는 원호가 지난 2013년 10월 서울 강남에 있는 지인의 집에서 대마를 흡연했고, 지난 9월 경찰의 내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당시 원호가 대마를 흡연하는 모습을 목격한 클럽 버닝썬의 총괄 이사 겸 MD였던 조모씨의 진술을 토대로 의혹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 아직 원호는 소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앞서 원호는 ‘채무불이행 논란’과 함께 소년원 전과 의혹 등이 잇따라 불거지자 지난달 31일 그룹을 탈퇴했다. 몬스타엑스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원호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며 계약 해지를 공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