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기하, 故 함중아 추모 “귀한 노래 오랫동안 부를 것”
더보기

장기하, 故 함중아 추모 “귀한 노래 오랫동안 부를 것”

뉴스1입력 2019-11-01 18:22수정 2019-11-01 18: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기하(왼쪽)와 함중아(아톰뮤직 블로그 캡처)© 뉴스1

가수 장기하가 고인이 된 함중아(본명 함종규)를 애도했다.

장기하는 1일 오후 자신의 SNS에 “함중아 선배님, 감사했습니다”라며 “귀한 노래 오랫동안 정성껏 부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편히 쉬십시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애도했다.

장기하는 함중아가 속해 있던 밴드인 함중아와 양키스가 1980년 발표한 곡 ‘풍문으로 들었소’를 지난 2012년 장기하와 얼굴들을 통해 리메이크한 바 있다. 이 곡은 영화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OST로 쓰이며 다시 한 번 큰 사랑을 받았다.


함중아는 이날 이날 오전 10시께 부산 백병원 응급실에서 사망했다. 고인은 수년 전 간에 이상이 발견된 후 병마와 싸웠다. 함중아의 빈소는 부산 영락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오는 3일 발인식이 거행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함중아는 지난 1971년 언더그라운드 라이브 클럽에서 록 가수로 데뷔했으며 1977년 제 1회 MBC ‘대학가요제’에서 입상했다. 1978년에는 밴드 함중아와 양키스를 결성, 메이저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이후 1988년까지 윤수일 유현상 등과 함께 라이브 클럽에서 록 가수로 활동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그 과정에서 ‘풍문으로 들었소’ ‘내게도 사랑이’ ‘안개속의 두 그림자’ 등의 히트곡을 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