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재 “文대통령 닮아가느냐”…노영민 “모욕적 표현”
더보기

김정재 “文대통령 닮아가느냐”…노영민 “모욕적 표현”

뉴시스입력 2019-11-01 15:42수정 2019-11-01 15: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재 "제도탓 말고 물러나라는 게 국민 요구"
노영민 "제도 속 내재된 불공정이라고 했을뿐"
지속적 사퇴 요구에 불쾌감…文비유에 '발끈'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일 자신의 답변 태도가 문재인 대통령과 닮았다는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불쾌함을 감추지 않았다.

노 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그런 식으로 말씀하지 말라. 대통령 닮아가느냐’는 김 의원의 발언에 “왜 그러시느냐”고 맞받았다.

노 실장은 이인영 운영위원장을 향해 “이렇게 모욕적인 표현을 쓰는 것에 대해 지적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에 김 의원은 “아니, 대통령에 대해서 한마디도 못하는가”라고 따졌고, 노 실장은 “대통령에 대해서 그렇게 함부로 말씀하시는 게 아니다”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주요기사

이런 설전은 김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것에 대한 책임으로 비서실장 스스로 사퇴할 의향이 없느냐고 집중적으로 묻는 과정에서 나왔다.

김 의원은 “국민의 요구는 제도 탓하지 말고, 청와대의 정점에 있는 실장이 제대로 책임지고 물러나라는 게 국민의 소리다. 무슨 제도를 운운하는가”라는 날선 발언으로 노 실장을 압박했다.

노 실장은 “제가 제도라고 얘기 안했다. 제도 속에 내재화 된 불공정이라는 말을 했을 뿐이다”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노 실장의 답변이 말꼬리를 잡고 늘어지고 있다는 취지로 문 대통령과 닮아가고 있다고 언급하자 노 실장은 “모욕적 표현”이라며 삼가달라고 맞받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