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타쉽 “원호와 계약해지…대마초 혐의 전혀 몰랐다”
더보기

스타쉽 “원호와 계약해지…대마초 혐의 전혀 몰랐다”

뉴스1입력 2019-11-01 15:19수정 2019-11-01 15: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몬스타엑스 원호© News1

몬스타엑스의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가 원호(본명 이호석)의 대마초 흡연 혐의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며 계약 해지를 공지했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1일 뉴스1에 “1일 보도 내용과 관련하여 원호는 지난 9월 독일 공연 후 귀국 시 공항에서 수화물 및 몸 검사를 받은 적이 있지만 간단한 과정이었고 세관 검사의 일부로 안내 받아 별도로 수사 내용에 고지를 받지 못했다”며 “원호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과 2013년 대마초 혐의와 이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당사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더 이상 원호와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따라 당사는 원호와 2019년 11월1일부로 계약을 해지한다”고 알렸다.


스타쉽은 “당사는 금번 사태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성실하게 수사에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번 몬스타엑스를 진심으로 아껴주시는 팬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주요기사

앞서 이날 오전 원호가 지난 2013년 코미디TV ‘얼짱시대’에 출연했던 정다은과 함께 대마초를 피웠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한편 정다은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원호와 동거를 하면서 월세를 반반 부담하기로 했으나 그가 월세를 내지 않았고, 원호가 본인의 물건을 훔쳐 온라인 거래 장터에 팔고, 돈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게시물을 현재 삭제됐다.

또한 정다은은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 수원구치소 특수절도혐의”라는 글을 게시했다. 또 댓글을 통해 ‘시작한 것도 아니야. 소년원은 전과 아닌가?“라고 남기며 원호를 겨냥한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정다은은 해당 글에서는 직접적으로 원호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논란이 지속되자 지난달 31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는 ”당사는 몬스타엑스 원호와 논의 끝에 개인사로 더 이상 그룹에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다는 원호의 의견을 존중해 오늘 자로 원호의 탈퇴를 결정했다“며 ”원호는 금일 이후 스케줄을 참여하지 않으며 향후 몬스타엑스 스케줄은 6인 체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