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유튜버 데뷔…청남방 차림에 색소폰 불며 첫방송
더보기

황교안 유튜버 데뷔…청남방 차림에 색소폰 불며 첫방송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01 13:51수정 2019-11-01 14: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유튜버로 데뷔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유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주 1회 업데이트할 ‘오늘 황교안입니다’ 첫 방송을 했다.

황 대표가 한국당의 정책을 소개하거나 입장을 설명하기 위해 유튜브에 출연한 적이 있지만, 자신의 이름을 걸고 단독으로 나와 본인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남방 청바지 차림으로 색소폰을 불면서 등장한 황 대표는 “황교안이 색소폰 연주할 줄도 알아? 하시겠지만, 사실 저는 학창시절 음악을 좋아했다. 고 1때 KBS 작곡경연 프로그램에 당선돼 가수 정미조 씨가 제 노래를 부른 적도 있다”고 소개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당대표 황교안이 아니라 이시대를 살아가는 평범한 시민 황교안으로서 제이야기를 해볼까 한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영상에서 황 대표는 “어린 시절 가정 형편이 어려워 학원에 다니거나 과외를 받지는 못했고 혼자 공부하고 악기를 연주하거나 글을 쓰면서 나름 즐겁게 지냈다”며 성장 과정과 정치에 입성하게 된 과정 등을 소개했다.

이처럼 황 대표가 개인 이야기를 풀어놓는 방송을 시작한데는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그가 대중에게 더욱 친숙한 이미지로 다가서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