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GC녹십자, 소아암 환우 위한 ‘사랑의 헌혈’ 실시…임직원 178명 참여
더보기

GC녹십자, 소아암 환우 위한 ‘사랑의 헌혈’ 실시…임직원 178명 참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11-01 13:53수정 2019-11-01 1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GC녹십자는 최근 생명 나눔 실천을 위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경기도 용인 본사를 비롯해 생산공장이 위치한 오창과 화순, 음성 등 총 4곳에서 동시에 이뤄졌다.

GC녹십자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서는 임직원 178명이 참여했다. 국내 혈액보유량이 급격하게 감소하면서 혈액 수급이 어려워진 가운데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행사에 동참한 것이다.

GC녹십자의 사랑의 헌혈 행사는 지난 1992년부터 시작됐다. 매년 월 단위로 12회에 걸쳐 진행된다. 국내 제약업계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한 헌혈 활동이다. 헌혈에 참여한 임직원은 누적 1만5000명 규모다. 임직원들에게 기증 받은 헌혈증은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기부해 생명 나눔 활동으로 활용된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최근 혈액보유량이 역대 최저를 기록하면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100명이 넘는 직원들이 공감대를 형성해 자발적으로 헌혈에 참여했다”며 “작은 나눔이 모여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