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태경 “계엄문건 최종본 아냐, 靑이 괴담 퍼뜨린 것”…노영민 “확인중”
더보기

하태경 “계엄문건 최종본 아냐, 靑이 괴담 퍼뜨린 것”…노영민 “확인중”

뉴시스입력 2019-11-01 13:36수정 2019-11-01 13: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국방부 답변, 청와대가 최종본처럼 흔들어" 질타
노영민 비서실장 "엄중하게 보고 있어, 현재 최종 확인 중"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일 최근 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기무사가 작성한 계엄령 문건에 대해 “최종본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엄중하게 보고 있고 현재 최종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뤄진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노 비서실장을 향해 “노 실장 전임자들이 대형사고를 쳤다. 2018년 7월에 청와대에서 당시 공개한 기무사 계엄 문건이 최종본이 아니다. 그냥 검토한 초안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종본이란 것은 기무사에서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한테 보고한 문건을 말한다. 한 장관은 이게 최종본이라는 문건을 모른다”라며 “국방부에서 최종본이 아니라고 답변해줬다. 국방부와 당시 사건에 관련된 사람들이 원대 복귀해서 행정소송을 하고 있는데 소송 과정에서 국방부가 답변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노 비서실장은 “그 부분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고 현재 최종 확인 중”이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하 의원은 “(문건에는)국회의원이 계엄 해제시 국회의원을 연행하겠다, 사법처리하겠다는 내용이 있다. 완전히 군사독재적인 발상이다. 저도 기무사를 호되게 야단쳤는데 최종본에는 이 내용이 없다”라며 “최종본 참고자료에는 국회 통제 부분이 다 빠졌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근데 청와대는 이게 최종본인 것처럼 국회가 계엄 해제를 시도할 경우 국회를 봉쇄하겠다, 국회의원 다 연행하겠다는 게 최종본인 것처럼 흔들어댔다”라며 “청와대가 괴담을 유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 비서실장은 “그 부분에 대해선 한번 제가 깊게 보겠다”라며 “아직까지 그 부분에 대해서 최종적으로 팩트 관련해 확인되지 않고 있다”라고 말을 아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