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영민 “조국 사태로 국민 갈등 야기…송구스럽게 생각”
더보기

노영민 “조국 사태로 국민 갈등 야기…송구스럽게 생각”

뉴시스입력 2019-11-01 11:43수정 2019-11-01 11: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모든 비서 무한 책임 느껴…언제든지 모든 것을 다할 생각"
"소통 강화 행보 있어야…두루 널리 사람 살펴서 발탁할 것"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과정에서 촉발된 논란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노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의에서 열린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조국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 인사검증실패 등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느냐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정말 엄중한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국민들 사이에서 많은 갈등이 야기된 부분에 대해서 역시 송구스럽게 생각하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 인사 검증 과정을 묻는 질문에는 “인사관리에 관한 사항 역시 대통령기록물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비공개대상으로 명시돼 있다”고 말을 아꼈다.


임명 과정에서 노 실장도 동의했느냐는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 대외적으로 공개할 수 없게 돼 있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인사 검증과 관련 책임을 묻는 데 대해선 “대통령의 국정 운영 전반에 대해 저를 비롯한 모든 비서들이 무한한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언제든지 저희는 모든 것을 다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법무부가 검찰이 수사 중인 사건 관계인 등의 명예를 훼손하는 오보를 낸 기자의 검찰청사 출입을 제한하는 훈령을 내린데 대해 추가 검토 가능성을 내비쳤다.

노 실장은 “현재 법무부 오보 대응과 관련해 낸 개혁안에 대해 앞으로 좀 더 논의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잘한 것으로 한반도 평화 정책을 꼽았다.

노 실장은 문재인 정부가 반환점을 도는 가운데 가장 잘한 정책이 무엇인지를 묻는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 질의에 “가장 잘한 것이라면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협을 제거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가장 잘못한 정책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언뜻 떠오르지 않는다”고 했다.

노 실장은 인사 문제로 인한 사회 분열 대책에 대해선 “우선은 소통 강화 행보가 있어야 할 것 같다”며 “인사에 있어서 지금까지도 노력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조금 더 두루 널리 사람들을 살펴보고 그들을 발탁하는 인사가 돼야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