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험지출마 요구에 반발 “또 한번 쓰고 버리려고?”
더보기

홍준표, 험지출마 요구에 반발 “또 한번 쓰고 버리려고?”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1 10:42수정 2019-11-01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금의 야당에서는 총선까지 내 역할은 전혀 없고 할 생각도 없다”며 “내년 총선까지는 이 당에서 내 역할이 전혀 없으니 내가 이 당을 위해 어디에 출마하라는 말은 더이상 거론 하지 마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정 세력들이 주도하는 이 당에서 내가 총선에서 할 일이 무엇이 있겠나. 총선이후 야당이 재편 되면 그때 내 나라를 위해서 내가 해야 할 역할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4년간 이 당을 위해서 나만큼 헌신하고 희생한 사람이 어디에 있냐”며 “뜨내기 얼치기 들이 판치는 이 당에서 지난 24년간 흔들리지 않고 붙박이 터줏 대감을 하면서 이 당과 함께 영욕을 다 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나를 지난 지선 이후 뜨내기 보따리상들이 들어 와서 나를 제명 운운했던 그런 당이 아니더냐. 그런 뜨내기 보따리상들과 나를 감히 어떻게 동렬에 놓고 갑론을박 하느냐”며 “나를 지난 탄핵 대선때처럼 특정 세력들이 또 한번 쓰고 버리는 그런 카드로는 더 이상 이용 되지 않는다. 총선까지는 내 갈 길은 내가 결정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다시 한번 말하지만 4번이나 한 국회의원 한번 더 하자고 정치 재개 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 나는 내 나라를 위해서 정치를 재개 하는 것이지 특정 세력들을 위해서 정치를 재개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당내 일부에서 홍 전 대표가 영남권이 아닌 수도권 등 험지에 출마하는 희생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대해 반발한 것으로 보인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