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英 ‘메리 브렉스마스’ 맞이할까?…12월 총선의 모든 것
더보기

英 ‘메리 브렉스마스’ 맞이할까?…12월 총선의 모든 것

뉴시스입력 2019-11-01 10:37수정 2019-11-01 1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집권 보수당 지지율 3~15%포인트 앞서
노동당 승기 잡으면 '브렉시트' 철회?

지지부진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과정이 이어지는 가운데 영국에서는 또 하나의 신조어가 나왔다.

바로 브렉시트(Brexit)와 크리스마스(Christmas)의 합성어인 브렉스마스(Brexmas)다. 12월12일 총선에서 어느 당이 제1당을 차지하느냐에 따라 브렉시트의 향방이 크게 달라질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과연 영국은 크리스마스 전 브렉시트를 이행하고 ‘메리 브렉스마스’를 맞이할 수 있을까? 31일(현지시간) CNN은 보리스 존슨 총리가 크리스마스를 2주 앞두고 선거라는 도박에 나섰다고 전했다.


◇ 존슨 총리, 이길 확률 높은 도박 나선 셈

존슨 총리가 조기총선을 추진한 이유는 단 하나, 하원 과반을 확보해 ‘브렉시트 합의안’의 비준을 신속하게 마무리하기 위해서다.

주요기사

현재 총 650석인 하원 의석 중 보수당 의석은 288석이다. 의결권이 없는 하원 의장의 몫을 빼면 보수당에서 나올 수 있는 최대한의 표는 287개다. 법안 통과에 필요한 과반인 320석에서 턱없이 모자라다.

총선을 추진한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를 완수하기 위해 의회를 다시 채워야 한다”고 강조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문제는 과연 집권 보수당이 12월12일 총선에서 과반 의석을 차지할 수 있느냐다.

현지 여론조사에 따르면 답은 ‘그렇다’다. 지난달 발표된 거의 모든 여론조사에서 집권 보수당은 제1야당인 노동당보다 3~15%포인트 정도 앞선다.

가장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는 그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 모리(Ipsos MORI)가 지난달 25일부터 28일까지 유권자 1001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보수당을 찍겠다는 유권자는 41%, 노동당을 선호한다는 유권자는 24%였다. 두 당의 지지율 격차는 17%포인트 상당이다.

특히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하는 5070 유권자들 사이에서 보수당에 대한 신뢰가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제1야당 ‘노동당’이 승기를 잡는다면?


가디언, BBC 등 현지 매체들은 안심하기 이르다는 반응이다. 유권자들의 전통적인 정당 충성도가 무너지면서다.

전임인 테리사 메이 총리 역시 2017년 ‘브렉시트에 가속도를 내겠다’며 조기초선 카드를 꺼내든 적이 있다. 보수당의 지지율이 노동당에 비해 20%포인트가 더 높다는 여론조사가 나왔을 때다.

결과는 참담했다. 보수당의 의석은 기존 330석에서 12석을 상실한 318석에 머물렀다. 반면 제러미 코빈 대표가 이끈 노동당은 기존보다 33석을 늘렸다.

CNN은 “코빈 대표는 훌륭한 선거 운동가다. 또한 노동당은 보수당보다 훨씬 더 많은 잠재적 연립정당의 파트너가 있다”고 전했다. 양당의 의석 차이가 근소하다면 오히려 노동당의 입장이 더 유리하다는 뜻이다.

코빈 대표는 노동당이 선거에서 이겨 자신이 총리가 된다면 EU와 보다 합리적인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협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총선에서 노동당 등 야권이 선전할 경우 브렉시트 재협상, 2차 국민투표, EU 탈퇴 철회 등 다양한 방향으로 브렉시트가 진행될 수 있다.

◇ 존슨 총리, 극우 ‘브렉시트당’과 손잡을 가능성도?

내심 존슨 총리의 실패를 바라는 세력도 있다. 바로 떠오르는 영국의 극우정당 ‘브렉시트당(Brexit Party)’이다.

존슨 총리는 12월12일 총선에서 브렉시트당과의 협력 가능성을 거듭 부인해왔으나 총선에서 과반 확보에 실패할 경우 이들과의 연정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나이절 패라지 브렉시트당 대표는 이미 31일로 예정됐던 브렉시트에 실패했다며 존슨 총리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31일 패라지 대표는 자신이 진행하는 LBC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까지 동원한 선거운동을 펼쳤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패라지 대표에게 “당신과 그(존슨)가 무언가 엄청난 일을 해낼 수 있다는 것을 안다”며 “당신과 그가 함께하면 막을 수 없는 힘이 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