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투리 마일리지도 요긴하게…대한항공 “현금-마일리지 복합결제 추진”
더보기

자투리 마일리지도 요긴하게…대한항공 “현금-마일리지 복합결제 추진”

뉴시스입력 2019-11-01 09:57수정 2019-11-01 10: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항공 "공정위에 의견 전달…연내 개선책 발표"
아시아나는 제출 전…글로벌 항공사들은 이미 적용

앞으로 자투리 마일리지도 항공권을 살 때 쓸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대한항공이 현금과 마일리지 복합결제 방식의 시범 운영을 추진하고 나섰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 복합결제를 시범 운영하겠다는 취지의 의견을 제출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소비자 편익 증대 및 마일리지 사용처 확대를 위해 공정위에 마일리지 제도 개선 의견을 제출했다”며 “조만간 공정위와 협의를 마무리해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올해 안에 전반적인 마일리지 제도 개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 9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마일리지와 현금을 동시에 사용해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하는 ‘복합결제’ 제도를 도입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공정위는 항공사 마일리지 제도에 관한 외부 연구용역을 실시, 이를 토대로 ▲마일리지의 카드포인트 전환 ▲마일리지 사용처 확대 등도 권고했다.

주요기사

현재는 전액 현금 또는 전액 마일리지 차감 방식으로만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다. 이미 외국에서는 델타항공, 루프트한자 등 주요 항공사들이 이런 복합결제 방식을 활용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복합결제 방식을 시범 운영하면 소비자들의 혜택폭도 커질 전망이다.

그동안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성수기에는 마일리지 좌석 예약이 쉽지 않고, 자투리 마일리지의 경우 마땅한 사용처가 없어 쓰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았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아직 마일리지 제도 개선안에 관한 의견을 공정위에 제출하지 않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개선안에 대해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