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문종 “‘우리공화당 힘들다’는 朴 메시지 전혀 없었다”
더보기

홍문종 “‘우리공화당 힘들다’는 朴 메시지 전혀 없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1 09:32수정 2019-11-01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사진=동아일보DB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내년 총선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를 우리공화당에 보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호사가들의 얘기”라며 “그런 일은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이 “지금 우리공화당 체제로는 총선을 치르기 힘들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우리공화당 측에 전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우리공화당 측은 “추측성 과장 보도”라며 즉각 부인했으나, 보수 정치권이 술렁인 바 있다.

이에 홍 공동대표는 1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이 ‘우리공화당 체제로 총선 치르기 힘들다’는 메시지를 보낸 적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홍 공동대표는 이같은 보도가 나온 배경에 대해서는 “우리공화당이 지금 국회의원 둘밖에 없고 (하니) 조금 더 당세가 확장됐으면 좋겠다는 안타까운 마음에서 하신 말씀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에 진행자가 ‘박 전 대통령 마음속에 우리공화당이 맨 앞자리에 놓여 있다고 확신하느냐’고 묻자, 홍 공동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지금 수술을 받는 등 아프신데 저희가 이렇다 저렇다 말씀드리는 건 예의에 어긋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계신다. 저희가 편지도 쓰는 등 이런 저런 경로를 통해서 소통하고 있다”고 답했다.

홍 공동대표는 전날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의 인터뷰에서도 “박 전 대통령께서 우리공화당에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계신 것은 맞지만, 그런 구체적인 말씀은 하지 않고 계신다”며 “‘빨리 보수 우파가 잘 정리돼서 총선에서 승리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기본적으로 하고 계신다”라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