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軍 “독도 해상 헬기 추락에 함정·항공기 투입, 수색작업 지원”
더보기

軍 “독도 해상 헬기 추락에 함정·항공기 투입, 수색작업 지원”

뉴스1입력 2019-11-01 08:22수정 2019-11-01 1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5분쯤 독도 남방 1㎞ 해상에서 영남119특수구조대 헬기가 추락했다. (에어버스 홈페이지 캡처)

국방부는 31일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환자 이송 임무를 수행하다 추락한 소방헬기에 대한 수색작업을 지원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우리 군은 독도 인근 헬기 추락 현장에 구조함 등 함정 5척과 CN-235 등 항공기 3대, 잠수사 45명을 헬기 추락 현장에 투입했다”고 전했다.

소방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25분쯤 독도 남방 1㎞ 해상에서 영남119특수구조대 헬기가 추락했다.


헬기에는 기장과 부기장, 소방대원 3명과 응급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총 7명이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소방당국은 1일 오전 현재 해경 함정, 해군 함정, 항공기 6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인근 어선도 수색 작업에 동원되는 등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사고 해상의 수심이 깊고 강풍, 황사 등 수색에 어려움이 많아 현재까지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현재 사고 현장에는 초속 10~12m의 남서풍이, 1.5~2m의 파도가 일고 있다.

소방당국은 잠수사 투입 등을 검토하는 등 오전부터 본격적인 수색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