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마이너스 물가 한 달 만에 탈출
더보기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마이너스 물가 한 달 만에 탈출

뉴스1입력 2019-11-01 08:19수정 2019-11-01 08: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 News1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0%를 기록했다. 석유류 등 공업제품과 농산물에서의 물가 하락 압력이 상대적으로 약해지면서 두 달 연속 마이너스 물가가 이어지는 것은 저지했다.

통계청이 1일 발표한 ‘2019년 10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5.46으로 지난해 동월과 동일했다.

소비자물가는 올해 1월부터 0%대 상승률을 지속하다가 지난 8월 0%로 하락했고 9월에는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 상승률(-0.4%)을 기록했다. 8월 소비자물가도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계산하면 0.04% 하락을 기록했다.


지난달에는 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석유류 등 공업제품과 농산물의 가격 하락폭이 축소되면서 물가 상승률이 0.0%로 지난해 10월과 보합을 나타냈다.

주요기사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소수점 셋째 자리까지 계산하면 플러스(+)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근월물가를 나타내는 농산물및석유류제외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0.8% 상승했다.

체감물가인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0.3% 하락했으며 밥상물가인 신선식품지수도 7.8% 떨어졌다.

식료품및에너지제외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0.6% 상승했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농산물과 석유류, 공공서비스 등 가격이 하락해서 물가상승률이 0.0%로 조사됐다”며 “최근 농산물 가격에 대한 기저효과 완화로 물가 하락폭이 계속 축소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