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도 해상서 추락한 헬기…3년 전 도입한 EC-225
더보기

독도 해상서 추락한 헬기…3년 전 도입한 EC-225

뉴시스입력 2019-11-01 06:15수정 2019-11-01 06: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독도 해상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다가 추락한 헬기는 소방당국이 3년 전 도입한 기종으로 확인됐다.

소방청 관계자는 1일 “사고 헬기는 프랑스 유로콥터사의 EC-225이며 2016년 3월에 도입했다”라고 설명했다.

EC-225는 중앙119구조본부 소속의 헬기다. 이 기종은 국내에서 중앙119구조본부에만 2대가 도입됐다.


EC-225는 인명구조와 산불 진화, 구호물자 공수 등 다양한 분야에 쓰인다.

주요기사

최대 시속은 250㎞로 최대 5시간가량을 비행할 수 있다.

야간비행 장비, 적외선 탐색 장비, 이중 자동 비행 장치 등의 특수 장비도 갖췄다.

현재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 11시29분께 독도 해상으로 추락한 EC-225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당시 헬기에는 소방대원 5명과 응급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7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청 관계자는 “함정과 선박, 어선 등을 동원해 인명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