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흉기난동범 맨손제압 청년 3명 ‘LG 의인상’
더보기

흉기난동범 맨손제압 청년 3명 ‘LG 의인상’

허동준 기자 입력 2019-11-01 03:00수정 2019-11-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복지재단은 흉기난동범을 맨손으로 제압한 20대 청년 3명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전중현 씨(26)와 변정우 씨(22)는 6일 강원 강릉 휴대전화 매장에서 ‘살려 달라’는 외침을 듣고 달려갔다가 20대 매장 직원이 50대 남성에게 복부와 얼굴 등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려 피를 흘리는 것을 목격했다. 이들은 곧장 이 남성의 흉기를 빼앗아 제압한 다음 출동 경찰에게 인계했고 다친 직원의 출혈 부위를 지혈하는 등 응급조치를 취했다.

정규철 씨(27)는 22일 서울 관악구의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이 흉기를 든 범인의 손목을 힘겹게 붙잡고 있는 것을 보고 몸싸움 끝에 범인을 제압했다. 범인은 사건 전날 요금 처리 문제로 말다툼을 벌인 아르바이트생이 자신을 경찰에 신고한 데 앙심을 품고 범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주요기사
#흉기난동범#관악구 pc방#lg 의인상#시민영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