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폰X 얼굴인식 잠금장치도 ‘구멍’
더보기

아이폰X 얼굴인식 잠금장치도 ‘구멍’

유근형 기자 입력 2019-11-01 03:00수정 2019-11-01 16: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친 닮은 초등생 아들이 보안 뚫고 온라인 게임아이템 1000만원 구입 홍채, 지문 등 생체정보를 활용한 잠금장치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애플 아이폰의 얼굴 인식 잠금장치(페이스 아이디·Face ID)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스마트폰 업계에 따르면 최근 초등학생 김모 군이 아버지의 아이폰X에 설정된 페이스 아이디를 해제하고 1000만 원가량의 온라인 게임 아이템을 구입했다. 아버지 김 씨가 자신의 얼굴 정보를 아이폰X에 등록했지만, 김 씨와 닮은 아들이 보안 시스템을 뚫은 것이다. 김 씨는 애플 측에 안면 인식 오류로 인한 결제 금액을 환불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애플 측은 이미 위험성을 사전에 공지했다는 이유로 거절했다. 이 같은 사고는 2017년 페이스 아이디가 도입된 후 미국에서도 수차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국내에 출시된 신형 아이폰11에서는 아직 비슷한 사고가 보고되진 않았지만 페이스 아이디의 인식 오류가 있을 가능성은 남아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애플은 홈페이지를 통해 “얼굴 인식 잠금장치가 해제될 가능성은 100만분의 1로, 얼굴 인식 시도가 5번 실패하면 암호를 입력하게 돼 있다”며 “특히 13세 미만의 어린이 중 사용자와 얼굴이 닮은 쌍둥이 및 형제자매의 경우 통계적 확률이 다를 수 있는데, 이 문제가 우려되면 암호(비밀번호)를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애플 아이폰#얼굴 인식 잠금장치#페이스 아이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