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한국인 오케스트라 단원만 비자 거부…美음대, 공연서 제외시키려다 거센 비난
더보기

中, 한국인 오케스트라 단원만 비자 거부…美음대, 공연서 제외시키려다 거센 비난

정미경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10-31 03:00수정 2019-10-31 09: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의 한 음악대학이 중국의 한한령(限韓令)에 굴복해 소속 오케스트라 한국인 단원 3명을 중국 공연에서 제외시킨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미국 예술계는 물론이고 대학 동문과 대중이 이에 크게 반발하자 대학 당국은 공연 자체를 무기한 연기했다.

뉴욕의 명문 로체스터대 이스트먼음대 소속 오케스트라 ‘이스트먼 필하모니아’는 12월 30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상하이 항저우 등 중국 8개 도시를 돌며 투어 공연을 할 계획이었다. 제이멀 로시 이스트먼음대 학장은 25일(현지 시간) 대학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중국이 한국인 단원 3명에게만 비자 발급을 거부하고 있다”며 “비자를 받기 위해 워싱턴 의회 관계자와 뉴욕 주재 중국영사관에 2주 넘게 입국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봤지만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인 단원들에게 양해를 구했으며 그들을 제외하고 중국 투어를 가기로 결정했다”면서 “만약 공연을 포기한다면 중국에서 이스트먼 필하모니아에 대한 이미지가 추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이 2016년 미국이 한국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배치한 것과 관련이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로시 학장은 “중국의 여행 파트너가 9월에 한국인 학생 3명의 비자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알려왔다”며 “이는 2016년 미국의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이 한국 예술가들의 중국 공연을 막아온 대응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미국 온라인에서는 비난이 쏟아졌다. “학교의 ‘차별 금지 정책’을 위반한 것” “비상식적이고 비겁하며 옳지 않은 처사” 등 지적이 이어졌다.



반발이 심해지자 로시 학장은 29일 “오케스트라의 모든 단원이 비자를 받을 수 있을 때까지 중국 공연을 연기하겠다”고 발표했다. 대학 동문인 줄리아 해터미어 씨는 30일 NBC 방송에 “이 같은 배타적인 정치적 태도를 취한 것이 부끄럽다”고 일침을 놓았다.

주요기사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이번 사안은 하나의 고립된(다른 사안과 관계없는) 개별 사안”이라며 “지난해 한중 인적 교류가 950만 명이다. 만약 사드 문제로 한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을 거부했다면 950만 명은 어디서 왔다는 말인가”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교류성 공연을 위한 중국 방문은 현재 큰 문제 없이 이뤄지고 있다”면서도 “상업 공연은 여전히 풀리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소프라노 조수미가 2017년 공연을 취소한 것처럼 여전히 중국이 한국인에 대한 공연 비자를 내주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정미경 기자 mickey@donga.com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한한령#사드 보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