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머니가 준 묵주반지 25년째 끼고다녀
더보기

어머니가 준 묵주반지 25년째 끼고다녀

한상준 기자 입력 2019-10-30 03:00수정 2019-10-30 03: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모친상… 애틋한 思母曲
6·25때 흥남서 피란 거제 정착… 좌판장사 등 하며 2남 3녀 키워
文 “어머니 눈물로 지은 밥 먹어… 北이모 상봉시켜 드린 게 최고 효도
통일되면 고향 모시고 가고 싶어”
9년 전 文대통령 딸 결혼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어머니 강한옥 여사(가운데)가 29일 부산의 한 병원에서 소천했다. 2010년 3월 부산의 한 성당에서 열린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 결혼식에서 강 여사(가운데)가 문 대통령, 김정숙 여사와 함께 미소짓고 있다. 이 성당에 29일 강 여사의 빈소가 마련됐다. 부산=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왼손 약지에는 늘 빛바랜 황금색 묵주 반지가 끼워져 있다. 이 반지는 29일 별세한 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92)가 준 것이다. 피란민 출신으로 갖은 고생 끝에 2남 3녀를 키워낸 어머니를 생각하는 의미로 문 대통령은 1995년 반지를 선물 받은 뒤 늘 끼고 다녔다고 한다.

함경남도 흥남에서 문용형 씨(1978년 작고)와 결혼한 강 여사는 1950년 12월 갓난아기이던 큰딸 재월을 안은 채 피란선을 타고 내려와 경남 거제에 정착했다. 그리고 1953년 둘째이자 장남인 문 대통령을 낳았다.

문 대통령의 아버지는 호남 일대를 돌아다니며 행상에 나섰고 어머니는 연탄 배달, 좌판 장사 등을 하며 생계를 이어갔다. 훗날 문 대통령은 “피란민의 아들로 태어나서 시장에서 좌판을 펴고 일하시는 어머니께서 눈물로 지어주시는 밥을 먹고 자랐다”고 회상했다.


1975년 문 대통령이 경희대 재학 당시 시위 주도 혐의로 구속됐을 때 강 여사는 서울로 급하게 상경했지만, 호송차에 올라탄 문 대통령은 어머니를 만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책 ‘운명’에서 “그 순간이 지금까지도 뇌리에서 떠나지 않는다. 혼자서 어머니를 생각하면 늘 떠오르는 장면이다”라고 적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2004년 대통령시민사회수석비서관으로 근무할 때 어머니를 모시고 금강산에서 열린 10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석해 막내 이모 강병옥 씨를 만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평생 어머니에게 제일 효도했던 것이 이때 어머니를 모시고 (금강산에) 갔던 게 아닌가 싶다”고 한 적이 있다.

독실한 천주교 신자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모두 천주교 신자다. 문 대통령 당선 뒤에도 강 여사는 상경하지 않고 막내딸과 함께 생활하며 부산에 머물렀다. 문 대통령은 휴가나 명절에 경남 양산시 사저로 향할 때마다 부산에 들러 어머니를 뵙고 상경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전 “평화통일이 된다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이 어머니를 모시고 어머니 고향(함경남도 함주)을 찾는 것”이라고 했지만, 끝내 그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강 여사가 노환으로 이달 초부터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다”며 “그간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병문안을 다녀왔고, 29일 임종을 지켰다”고 전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대통령#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