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직 대통령 모친상은 처음… 3일간 가족장
더보기

현직 대통령 모친상은 처음… 3일간 가족장

부산=박효목 기자 , 문병기 기자 입력 2019-10-30 03:00수정 2019-10-30 03: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내외 부산 찾아 임종 지켜… 딸 다혜씨 외국서 서둘러 귀국
靑 “외부 조문-조화 정중히 사양”… 야당 지도부 문상땐 수용 검토
슬픔에 잠긴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부산의 한 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뒤 빈소로 이동하는 차량에 타 눈을 감고 있다. 부산=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92)가 위독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29일 오전부터 청와대는 급박하게 움직였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전 강 여사가 입원 중인 부산의 한 병원으로 향했고, 문 대통령도 이날 오후 일정을 마친 뒤 오후 5시경 부산에 도착했다.

함경남도 함주가 고향인 강 여사는 1950년 ‘흥남 철수’ 당시 경남 거제에 정착했고, 1953년 둘째이자 장남인 문 대통령을 낳았다. 1978년 작고한 문 대통령의 부친 문용형 씨와 강 여사는 슬하에 2남 3녀를 뒀다.

현직 대통령 모친의 별세는 이번이 처음으로, 청와대와 행정안전부는 관련 규정을 검토하며 장례를 준비하려 했지만 문 대통령은 “최대한 조용하게 장례를 치르고 싶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이에 따라 장례는 3일 동안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31일. 청와대는 빈소와 장지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빈소가 마련된 성당은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2010년 결혼식을 올린 곳이다. 외국에 머무르고 있는 다혜 씨는 이날 할머니의 별세 소식에 급하게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장 등 5부 요인은 물론이고 국무위원, 정치권 인사 등을 포함한 외부 조문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하며 “애도와 추모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주한 외교사절단에도 이 같은 방침을 전달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여야 지도부는 조문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일부 의원은 조문을 하려다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해 듣고 발길을 돌리기도 했다. 다만 청와대는 야당 지도부가 나중에 조문을 하면 받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일반 시민들의 조문도 받지 않았지만, 이른바 ‘3철’로 불릴 정도로 문 대통령의 오랜 측근인 이호철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은 이날 밤 빈소를 찾아 문 대통령 내외를 만났다. 밤늦게 빈소를 나선 이 전 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 내외가) 침울하게 계신데 저희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이 별로 없지 않겠느냐”고 분위기를 전했다.

청와대에서도 주영훈 경호처장,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등 최소 인원만 빈소에서 문 대통령을 보좌했다. 청와대는 “(대통령이) 현지에서도 긴급 보고를 받을 수 있도록 집무 공간을 확보해 놓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휴가를 냈지만 다음 달 3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에는 참석할 예정이다.

부산=박효목 tree624@donga.com / 문병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